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코나EV 리콜에 “국토부 뜻대로” 현대차가 뒷짐 지는 이유?

국토부 코나 화재발표 ‘배터리셀’ 겨냥...BMS도 언급돼
LGES “정부도 아직 조사 중...‘배터리 불량’ 단정 말라”
현대차 “조사결과 따를 뿐. 공급방침 변경 정해진 것 없어”
리콜 1조원 누가 떠안나...“과충전, 일반 냉각수 탓” 지적도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 등 배터리 불량으로 리콜을 발표하자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LGES)이 책임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24일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코나 등 전기차 3개 차종 2만699대에 대해 제작 결함을 이유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결정했다.

 

이번 리콜은 코나 2만5083대, 아이오닉 1314대, 전기버스 일렉시티 302대로 LGES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 때문이다.

 

현대차는 즉시 코나 리콜 관련 공시·IR 자료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국토부 자료를 인용하며 ‘조사 진행 중이나 고객 안전 잠재 리스크 불식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해외 판매된 코나 등 총 8만2000여대 전기차의 배터리까지 전량 교환할 것을 예고했다.

 

 

하지만 LGES 측은 이번 리콜에 대해 “배터리셀 불량이라 단정 짓지 말라”고 주장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지난 24일 “국토부 자료에서도 아직 조사 중이지, 배터리셀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였다.

 

국토부 조사결과 ▲배터리셀 내부 열 폭주의 유사성 ▲베터리셀 양극(+)탭 소실 ▲셀 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 ▲배터리셀 분리막 손상 확인 등 4가지 특이점이 발견됐다. 그러나 ‘음극탭 접힘부문과 분리막 손상 배터리셀에 화재 재현실험을 했음에도 현재까지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또 ▲전기차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의 충전맵 로직 오적용 ▲이로 인한 급속 충전 시 리튬 부산물 석출 증가 연관성 ▲BMS의 과충전 차단 등도 지적해, 전기차에서의 화재 발생 연관성도 일부 시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배터리셀 쪽에서 (화재가) 발현되는 등 화재 발생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나, 그것이 화재의 원인인지는 아직 확인 중”이라며 “제작사도 동의해 BMS 전체를 통째로 교환하는 것”이라 말했다.

 

 

현대차는 이번 코나 배터리 교환 등 리콜 관련 총 예상 비용은 약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대차는 홈페이지 IR에서 ‘LGES와의 분담률 등을 반영해 최종 품질비용을 산정할 예정’이라 설명하는 등 리콜 비용을 각각 부담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LG그룹 관계자는 “배터리셀에 대한 기능을 밝히긴 힘드나, 엄격한 품질 테스트 과정을 거친다”라며 “(배터리와 함께) 하나의 완성차로 만들어 운영하는 것은 완성차 업체의 몫”이라고 현대차 과실에 무게를 싣는 발언을 했다.

 

반면 현대차 관계자는 “국토부 발표를 수용하고 그대로 조치하는 것 뿐”이라 선을 그었다. 배터리셀 관련 화재 위험성 검토에 대해 관계자는 “대외적인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화재 책임에 대한 명시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어 LGES 전기차 배터리 사용 방침 변경 여부에 대해 다른 현대차 관계자는 “국토부 발표가 막 나온 상태라 앞으로 지켜봐야 한다. 정해진 것은 없다”라며 다른 배터리 공급 후보사 여부도 “따로 말씀드리지 않을뿐더러 모른다”고 답했다.

 

LGES의 차량용 배터리는 현대차를 비롯해 테슬라, 르노, 폭스바겐, 포르쉐 등 상당수 전기차 완성차 업체에 공급되고 있다. 이 때문에 다른 전기차와 달리 유독 현대차 코나에서 화재가 빈번했단 점에서 배터리보다 차량 문제에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박병일 명장은 “리튬 배터리는 급속충전을 80% 이상 하면 안됨에도, 현대차는 다른 전기차와 주행거리 경쟁을 하다 보니 그 이상 충전량을 늘려 안전에서 벗어나게 한 것”이라며 현대차의 전기차 제조·관리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리튬배터리와 차체 간격이 좁게 설계돼 핸드폰 배터리 폭발처럼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라며 “배터리 냉각수도 일반 냉각수가 아닌 전기차용 절연 냉각수를 사용함에도 그렇지 못해 합선으로 인한 화재도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박 명장은 국토부의 조사 발표도 지적하며 “국토부가 원인을 명확하게 명시해 답을 주지 않았다. 이는 불신을 형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17일 SNE 리서치 조사 결과 중국 시장을 제외한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가운데 LGES는 지난해 기준 33.1%로 1위를 차지했다.

 

[ 경기신문 = 현지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