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전국 종횡무진, 광폭행보 '잠룡' 정세균

 

'잠룡'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화이자 백신 예방 접종 현장을 비롯해 공공임대주택 단지 등 전국을 돌며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5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활용해 예방 접종이 진행됐다.

 

전날 국제 백신 공급기구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5만8000명분 화이자 백신이 국내로 들어왔다.

 

화이자 백신의 1호 접종 대상자는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의 폐기물 처리와 환경관리를 하는 환경미화원 정미경씨였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를 찾은 정 총리는 정씨의 접종을 지켜본 뒤 "겁나지 않으셨느냐"며 상태를 확인했다. 정씨는 "약간 떨렸지만 코로나가 없어진다는 생각을 하니 되게 편안하게 맞았다"고 느낌을 전했다.

 

정 총리는 나성웅 질병청 차장에게 "물량을 서둘러 갖고 와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에 앞서 정기석 국립중앙의료원장 등으로부터 백신 접종 추진 현황을 보고 받았다.

 

정 총리는 중앙예방접종센터 관계자들에게 "'이제는 실전이다'는 마음가짐으로 안전하면서도 신속하게 접종을 진행하여 'K-방역 시즌2'를 만들어 가는데 선도적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그동안 백신에 대해 가졌던 막연한 두려움이 설레임과 기대감으로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빼앗긴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에는 경남 함양군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방문했다.

 

경남 햠양군은 폐교 위기 학교와 마을 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주거지원 사업 착수 등 농촌 재생 사업에 나서고 있는 곳이다.

 

정 총리가 찾은 서하초등학교는 과거 폐교 위기에 처했으나 주민들이 학생모심위원회를 구성하고, 공공에서 주거시설을 제공하면서 새 거주단지로 재탄생하면서 주거·일자리·생활SOC(사회간접자본)가 결합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서하초등학교는 전학 가정을 위한 다자녀형 주택 10호, 저소득가정·귀농귀촌인을 위한 주택 2호로 설계됐다. 아이 돌봄과 주민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도서관, 공유부엌, 다목적실 등이 함께 마련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