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5.3℃
  • 흐림광주 10.0℃
  • 맑음부산 14.7℃
  • 구름조금고창 5.6℃
  • 맑음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6.4℃
  • 맑음보은 6.3℃
  • 구름조금금산 6.9℃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아빠찬스’로 의학박사 됐나…정민석 교수 ‘아들자랑’ 하다 역풍

정 교수 SNS에 “아들,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 받았다” 글 게재
네티즌들 ‘부모찬스’ ‘아빠찬스’ 지적…아빠 논문에 아들 제1저자로 다수 등재
논란 커지자 정 교수 SNS 글 삭제…아주대병원 측 “확인 후 입장낼 것”

 

해부학 학습만화를 펴내 ‘만화가 의사’로도 유명한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자신의 SNS에 올린 아들 관련 글로 ‘아빠 찬스’ 의혹에 휩싸였다.

 

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제 아들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아들이)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며 "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에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났다"고도 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공분했다.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는 정 교수의 말이 부모가 자식의 스펙 관리를 해 주는, 이른바 '아빠 찬스'를 연상케 해서다.

 

또한 정 교수의 아들이 아버지의 논문 다수에 '제1저자'로 등재된 점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커졌다.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 검색되는 정 교수 아들의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 교수와 공동 저자인 논문은 19건에 달한다.

 

한 네티즌은 “대놓고 자식에게 도움을 줬다는 인간은 정녕 제정신인가. 교수사회가 썩은 건가, 의사사회가 썩은 건가. 아님 둘 다 썩은 건가. 할 말을 잃게 하네(트위터 sam***********)”라며 허탈해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 교수는 SNS에서 아들 관련 글을 모두 삭제했다.

 

아주대병원 측은 언론에 "현재 정 교수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관해 확인 중"이라면서 "확인을 마치는 대로 학교 측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정 교수는 해부학 학습만화 '해랑이, 말랑이'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은 과학인용색인확장(SCIE) 학술지 '해부과학교육(ASE)' 2017년 2월호에 게재되기도 했다.


한편, 논란은 정 교수뿐만 아니라 아들인 정범선 씨에게도 번졌다. 네티즌들은 그가 과거 트위터 등 SNS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공공의료 정책 등을 비판하는 만화를 그려 게재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의대, 이제는 부모 빽으로 쉽게 가자’는 만화에서 정부의 공공의대 정책을 비판한다. 

 

게시자는 “부모님이 정치권이나 시민단체에서 크게 한 자리”를 하고 있으면 쉽게 의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해당 만화를 그린 사람이 정 교수의 아들이라는 의혹이다. 

 

만화에서 ‘부모찬스’ 등을 문제 삼은 자가 정작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의대 조교수가 됐다는 점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