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화성범대위 "수원 군공항 이전 포기때까지 반대 투쟁"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새로운 접근법으로 원점 재검토해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  5일 화성 모두누림센터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수원시가 군 공항 이전 계획을 포기할 때까지 반대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임시 총회는 현황 보고에 이어 결의문 낭독, 범대위의 향후 활동 계획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국방부 묵인 아래 수원시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군 공항 이전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더는 화성시민을 군 공항 이전을 빙자한 수원 도시재생 사업의 희생양으로 삼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어 "수원시가 이전 계획을 포기하고, 군공항특별법 개정안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시 총회에는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오진택 경기도의원, 원유민 시의회 의장, 범대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국방부는 2017년 2월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화성 화옹지구를 선정했으나 화성지역 반발로 후속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서철모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 “화성과 수원이 원하는 것은 수원군공항 이전이고,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은 지역투자이기 때문에 모두가 원하는 윈윈게임이 된다”며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방법이 없으면야 모르지만 서로에게 좋은 방식을 두고 소모적인 논쟁과 행정 낭비, 사회적 손실과 주민갈등을 수반하는, 그러면서 자연환경도 훼손하는 방식을 택할 하등의 이유는 없다”고 제안했다.

 

[ 경기신문 = 최순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