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서구에서는 코미디인데…" NYT '박나래 성희롱 스캔들' 주목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한국에서 일어난 방송인 박나래가 성희롱 혐의로 기소된 논란을 다루면서 ‘성을 대하는 한국의 이중잣대’라고 지적했다.

 

NYT는 지난 12일(현지시각) “개그맨 박나래가 남자 인형을 잡고 플라스틱 팔을 다리 사이에 끼우며 선정적인 발언을 했다”면서 “서구 코미디 기준으로 볼 때 이는 모욕적으로 보이지 않지만 한국에서는 스캔들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나래 지지자들은 이러한 현상은 남성들이 종종 성적 정복에 대해 자랑하고 성희롱이 만연한 문화에서 이중잣대를 보여주고 있으며 공공장소에서 감히 성을 언급하는 여성들은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고 한 뒤 “남성들은 종종 성적 정복에 대해 자랑하듯 말하지만, 여성이 공적으로 성적인 발언을 하면 불리해진다"라고 했다.

 

박나래의 한 지지자는 NYT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나래 개그는 인형에게도 무례했지만 그 비난과 경찰의 반응은 노골적으로 부당하다. 만약 박나래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면 모든 사람들이 동일하거나 더 심각한 혐의로 기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NYT는 국내 문화인류학자,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등 전문가 의견도 소개했다.

 

문화인류학자 모현주 박사는 “박나래의 촌극은 한국 여성들이 그들 자신의 성적 충동을 자유롭게 추구해야 한다는 것을 암시했기 때문에 청년 남성들의 신경을 건드렸을 수도 있다”면서 “일부 한국 여성들은 박나래의 행동이 선을 넘었다고 생각하지만 동시에 청년 남성들도 선을 넘었다고 생각한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여성 혐오적 활동을 고려할 때 ‘그들이 박나래를 고발할 권리가 있느냐’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국과학기술원 이원재 교수는 박나래를 향한 비판 여론이 ‘여성 혐오적이고 극우적인 남성들이 아니라 주류 사회의 일반 남성들’에게서 촉발됐다면서 “선진국에서 성별 임금 격차가 가장 높은 한국의 청년 남성들은 양성평등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 및 특정 젠더 트렌드에 위협을 느낀다”고 했다.

 

또한 NYT는 “한국에는 성차별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다. 공중화장실과 탈의실에서 몰래카메라를 이용해 여성을 감시하는 남성이 늘고 있다”면서 “이러한 종류의 성 갈등, 여성 혐오, 반발과 증오가 일생에 만연했다”고 적었다.

 

앞서 박나래는 지난 3월 유튜브에 올라온 웹 예능 ‘헤이나래’에서 ‘암스트롱맨’이라는 플라스틱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는 과정에서 ‘성희롱성’ 발언과 행동을 했다는 비난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나래는 공식 사과하고 ‘헤이나래’에서 하차했고 해당 프로그램은 폐지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달 30일 박나래 성희롱 논란 관련 고발을 접수하고 어떤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