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2.3℃
  • 박무서울 21.3℃
  • 연무대전 22.4℃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22.7℃
  • 박무광주 21.5℃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2.6℃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1℃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이재명 인천서 53.88% 압승…'결선 없다' 수도권 첫 순회경선도 과반

국민선거인단 17만2237표로 58.17% 이재명에 투표
이낙연·추미애 2차 슈퍼위크서 득표율 하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수도권 첫 순회경선지 인천과 두 번째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도 다른 후보들을 압도했다.

 

과반 유지는 물론 누적 득표율도 53.41%에서 54.9%로 끌어올렸다.

 

3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 순회경선을 진행한 민주당 대선경선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순회경선 투표에는 인천의 권리당원·대의원 2만 2818명 가운데 63.45%인 1만 4477명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이재명 후보가 7800표(53.88%)를 득표했고 이낙연 후보 5132표(35.45%), 박용진 후보 204표(1.41%), 추미애 후보는 1341표(9.26%)를 각각 기록했다.

 

2차 슈퍼위크에 참여한 국민선거인단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압도했다. 2차 국민선거인단 49만 6339명 가운데 29만 6114명이 참여해 투표율 59.66%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17만 2237표로 58.17%를, 이낙연 후보 9만 9140표 33.48%, 박용진 후보 7505표 2.53%, 추미애 후보가 1만7232표 5.82%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지역 경선과 2차 슈퍼위크 결과로 사실상 경선을 마무리 지었다는 평가다.

 

이재명 후보는 현재까지 누적 102만 2255표의 유효득표 수 가운데 54.9%에 해당하는 54만 5537표를 득표했다. 이낙연 후보는 누적 34만 1076표 34.33%, 박용진 후보는 1만 6185표 1.63%, 추미애 후보는 9만 858표 9.14%다.

 

민주당 대선 경선은 오는 9일 경기도, 10일 서울과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만 남았다. 남은 표 숫자는 61만여 표로 이낙연 후보가 과반을 저지하고 결선투표로 끌고가려면 최소 20만 표를 득표해야 해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송도컨벤시아 현장에서 진행된 정견발표에서도 대세론을 확인시키듯 다른 후보를 공격하기보다 자신의 지역공약과 국가적 비전 제시에 집중했다.

 

그는 "인천은 근대화의 문을 연 도시인 만큼 난제도 많다. 교통망 부족, 도심단절, 신·구도심 불균형, 산업단지 노후화 등”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성과를 내 온 저 이재명은 공약을 반드시 실천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앞서 인천 공약으로 제2인천의료원 등 공공의료 강화 지원과 경인전철 지하화, 영흥화력 조기 폐쇄 등을 공약했다.

 

반면 이낙연 후보는 정견발표에서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며 결선투표로 갈 수 있도록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으나 결과적으로 별다른 반향을 이끌어내진 못했다.

 

추미애 후보도 기존 10%대 득표에서 9%대로 떨어졌다. 2차 슈퍼위크에서 5.82%(1만 7232표) 득표가 뼈아팠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