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4.5℃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31.8℃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9.5℃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6.9℃
  • 맑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자꾸 경보기 오류”…‘안전장비 미흡’ 정황 담긴 ‘평택 화재’ 소방 무전

 

경기 평택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 3명이 숨지기 전 상황이 담긴 무전 녹취록이 공개됐다. 소방관들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안전장비가 미흡했던 정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18일 SBS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소방청 무전교신내역에는 송탄소방서 구조대3팀 소방관 3명이 구조활동에 투입돼 고립됐던 상황이 담겼다.

 

화재 당시 큰 불이 잡혔던 1월 6일 오전 8시 26분쯤 고 이형석 소방경 등 3명은 창고 2층에 투입됐다.

 

이 소방경은 “지금 밑에서 수관(소방용 호스)을 올려야 하는데 수관이 부족해요. 이쪽으로 좀 신속하게 갖다 주세요”라고 요청한다.

 

송탄소방서 지휘부는 6분 뒤 구조3팀에 인명 검색을 추가로 지시했다. 그러자 이 소방경은 “현재 수관 연장하고 용기도 갈아야 하고 지금 아직도 수관 연장이 안되고 있어요”라고 답한다.

 

9시 10분쯤 불길이 다시 커지자 지휘부는 구조대에게 “전원 철수하세요. 긴급 탈출, 긴급 탈출”이라고 반복 지시한다.

 

9시 12분쯤 지휘부는 “송탄구조대 두 명 자력 탈출했고, 3명 현장에 고립된 상태인 것 같음”, 이어 3분 뒤 “이형석 팀장 외 2명, 함몰. 현장에 고립된 거 같다”는 내용의 보고가 들어온다.

 

이번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들의 유족들은 인명 구조 작업에 투입 당시 라이트라인(발광 케이블)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소방 무전에서도 이미 고립된 3명을 수색하는 시점인 9시35분쯤 “서탄 펌프는 라이트라인 하나 가져오세요”라고 요청하는 상황이 포착됐다.

 

소방청은 유족들에게 구조대가 ‘스마트 인명구조기’를 사용하고 있어 30초 동안 움직임이 없으면 ‘맨 다운’(Man down·쓰러짐) 신호가 온다며 안전을 지켜서 구조활동을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시 무전 녹취록에는 “자꾸 경보기 오류가 나온다”는 내용이 있어, 스마트 인명구조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듯한 정황도 있었다.

 

지난해 경기 이천 쿠팡물류센터와 울산 상가 화재에 이어 이번 평택 물류창고 화재로 소방관들이 연이어 순직하자, 실태 점검과 소방공무원의 희생을 막기 위한 제도적 대책 마련이 시습하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