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1.4℃
  • 박무서울 16.3℃
  • 맑음대전 18.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6.0℃
  • 연무광주 16.5℃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3.2℃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이재명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 만들어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2년째 되는 날 SNS서 언급
윤 후보 겨냥하며 차별성 강조 발언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2년째 되는 날인 20일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는 방역에 잘 대처해 왔습니다만, 경제방역에서는 부족함이 많았다"면서 "국민은 자발적으로 협조했고, 의료진은 손발이 부르트도록 헌신했다. 소상공인들도 매출감소와 희생을 감내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며 "직접지원이 아닌 금융지원으로 가계 빚만 늘렸다. 세기적 위기 앞에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떠넘겼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기적 팬데믹을 국가 안보로 인식하고 강력한 추진력으로 국가 차원의 완벽한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면서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또 "방역 초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성을 둘러싼 논란부터 백신 부작용에 대한 과도한 불신 조장까지 정부의 방역조치에 대한 왜곡이 지속됐다"라며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 방역 정책에 대한 확고한 철학 없이 오락가락 하는 사람으로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윤 후보가 정부의 방역 정책을 비판하고 QR 코드 인증을 하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받는 것 등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누가 오미크론까지 엄습한 이 감염병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나"라며 "누가 국가재정에 대한 투철한 철학과 가치로 국가의 책임을 다 할 수 있나"고 반문했다.

 

아울러 "'국가책임방역',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으로 '감염병 팬데믹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일상회복을 체감하는 '코로나 완전극복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