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8.2℃
  • 맑음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7.9℃
  • 맑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최영묵의 미디어깨기] ‘경마저널리즘’ 전성시대

 

20대 대선 캠페인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후보자 등록이 끝났고 2월 15일부터 여야 후보의 공식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었다. 투표일까지 20일 정도 남았다.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과 토론이 진행되겠지만 후보자와 운동원들은 더 적극적으로 전국 각지를 누비며 유권자를 직접 만나 지지를 호소하게 될 것이다. 직접선거운동이 확대된다고 해도 대다수 유권자는 신문과 방송, 포털사이트를 통해 대선 관련 정보를 얻을 수밖에 없다.

 

지난 8일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한국언론학회‧제주언론학회는 ‘제20대 대선보도 점검’을 위한 세미나를 열었다. 발표자와 토론자들은 현재 선거보도의 핵심문제로 ‘장사 잘되는 질 낮은 여론조사 보도’가 기자의 취재 보도를 대체하고 있다는 점, ‘미래권력’인 후보자에게만 집중하고 시민은 무시한다는 점, 기자들이 보도자료나 취재원에 대한 ‘검증 없이 단순하게 전달’만 한다는 점 등을 들었다.

 

2022대선미디어감시연대(민주언론시민연합)의 대선보도 조사결과도 비슷한 결과를 보여준다. 민언연에서는 이번 대선 100일 전부터 60일 전 사이에 나온 모든 신문과 방송의 여론조사 보도를 분석했다. 40일간 나온 여론조사 보도는 모두 347건(신문 218건, 방송 139건)이다. 하루에 평균 10건 가까이 여론조사 결과가 보도되었고 이들은 포털사이트를 통해 널리 확산되었다.

 

민언연 분석에 따르면 상당수의 여론조사 보도가 조사 관련 필수 표기사항을 준수하지 않거나 차이를 판단할 수 없는 오차범위 내의 지지도를 서열화하고 심지어는 결과를 왜곡하는 등 관련법과 ‘여론조사보도 준칙’을 위반하고 있다. 더 문제는 부수적 수치를 왜곡하여 젠더갈등이나 2030 세대의 문제를 과장한다는 점이다. 결과적으로 후보자의 지지율 추이만 확대재생산된다.

 

‘경마저널리즘’ 전성시대라 할만하다. 경마저널리즘(horse race journalism)이란 말 그대로 경마 중계방송하듯이 보도하는 것이다. 오로지 지금 누가 앞서고 있는지, 결국 누가 승리할 것인지에만 관심을 집중한다. ‘약진’, ‘급등’과 ‘급락’, ‘역전’ 혹은 ‘골든크로스’와 같은 용어들이 남발된다. 선거 시기에 경마저널리즘이 기승을 부리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여론조사보도의 ‘가성비’가 좋아서라고 한다. 하지만 더 중요한 이유는 권력이 된 언론사가 여론조사라는 명분으로 여론을 ‘창출’할 수도 있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일부 언론사에서는 후보자의 정책을 비교하고 검증하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가령 <한겨레>의 ‘나의 선거 나의 공약’ 시리즈, KBS의 ‘당신의 약속 우리의 미래’같은 공약검증 기획프로그램 등을 들 수 있다. 하지만 정책 검증 관련 보도들은 포털에서 찾아보기 어렵다. 자극적인 ‘경마중계보도’나 ‘폭로’ 기사들의 뒷전으로 밀리기 때문이다. 이런 선정적 보도들은 공익에 기여하는 바가 없다는 점이 문제다. 게다가 이 세상이 경마장이 아니듯, 국민은 구경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