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5.7℃
  • 서울 -0.2℃
  • 흐림대전 -0.1℃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4.9℃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인천 초·중·고 학교 도서관, 사서교사·사서 배치 절반도 안돼

인천의 공립 초·중·고 도서관 482곳 중 사서교사 또는 사서가 배치된 학교가 절반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회의원(국힘, 경북 포항남구·울릉군)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인천 초·중·고 학교 도서관 482곳 가운데 사서교사가 배치된 학교는 77곳(16%), 교육직공무원인 사서가 배치된 학교는 152곳(31.5%)이다.

 

둘을 합쳐도 482곳 가운데 229곳(47.5%)에 불과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학교도서관진흥법 제12조 제2항에 따르면 학교 도서관엔 사서교사·실기교사·사서를 두도록 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90.9%로 사서교사·사서 배치율이 가장 높았고, 서울 87.2%, 대구 66.2% 등 순이다.

 

또 학교도서관진흥법 시행령 제7조엔 학교도서관에 두는 사서교사 등의 정원은 학교당 1명 이상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은 공무원 정원 제약과 재원 문제 등의 이유로 전담인력 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해 학교당 1명도 채워지지 않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교육당국은 모든 학교도서관에 사서가 배치되도록 공무원 정원 확보와 재원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