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김동연호 안정화 추세…앞으로 남은 과제는

조직개편, 산하기관장 인선, 여야정협의체 등 안정화 단계
핵심 공약 이행 속도 지지부진…도정 철학 레드팀도 의문

 

취임 후 5개월여가 흐른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도정 운영은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김동연의 경기도’까지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도는 조직개편과 산하기관장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고, 78대 78 여야 동수의 갈등구조를 완화할 여야정협의체도 구성했지만 아직 도정에는 김 지사만의 뚜렷한 색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핵심 공약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경기국제공항 설치는 지지부진하고, 내부에서부터 도정을 뒤집겠다던 레드팀은 정책 논의 수준에 그쳐 비판을 받고 있다.

 

김 지사는 취임 전부터 “경기북부는 대한민국에서 성장잠재력이 가장 큰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행보에서도 북부의 발전을 위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관련된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으면서 추진 속도는 지지부진하다.

 

김 지사의 핵심 공약이면서 취임 후 공론화 사업의 첫 의제로 선정한 경기국제공항 설치도 주민들의 찬반이 대립함과 동시에 도의회 상임위가 관련 예산을 전부 삭감하는 등 험로에 놓여있다.

 

이에 도는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단을 정식 조직으로 승격시키고, 경기국제공항 추진단도 구성한다는 방침이지만 여전히 공약 이행까지는 도민의 찬반 투표 등 과정이 한참 남았다.

 

또 김 지사가 내부에서부터 도정을 뒤집겠다며 야심차게 발표한 ‘레드팀’은 ‘도청 내 일회용품 제한’, ‘옛 청사 우선 활용 방안’,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 등 가벼운 안건만을 논의하고 있다.

 

이에 도청 내부에서도 레드팀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지사는 레드팀을 통해 ‘접시 깨는 적극 행정’을 실현하겠다고 했지만, 레드팀이 이를 해낼 수 있을지 의문의 목소리도 들린다.

 

도 관계자는 “도는 계속 갈 길을 가고 있다”며 “도정이 안정적으로 흘러가고 있으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