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2.7℃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8℃
  • 구름조금거제 6.8℃
기상청 제공

[인터뷰] 경기도민 김진환씨 “교통약자 이동에 ‘카카오T’ 같은 앱 서비스 연계해야”

경기도민 정책축제 안건 제안자로 선정된 도민 김진환 씨
김, 도내 교통약자 이동편의 위한 플랫폼 통합서비스 제안
공공·민간 협업시스템 구축…“기술 있는 현대차 손잡아야”

 

“경기도 내 교통약자들의 이동을 위해 마련된 광역이동지원센터 플랫폼에 ‘카카오택시’ 같은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입해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합니다.”

 

‘제4회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안건 제안자 중 한명으로 뽑힌 김진환 씨의 ‘경기도 내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위한 플랫폼 통합서비스’ 정책 아이디어는 첨단화된 수많은 교통수단 속에서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 시스템은 20년 전과 다를 바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주)모션(Mocean)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 씨는 “도내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수단이 다양하게 마련돼 있고, 교통약자를 위한 광역이동지원센터도 설립됐지만 그에 비해 호출 등의 이동 시스템은 구식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일반인도 사고가 나면 누구나 교통약자가 될 수 있는 세상에서 이들의 이동은 전혀 편리해보이지 않는다”며 “장애인콜택시 대부분 전화로 예약해야 하고, 각 시·군 이동지원센터 홈페이지도 천차만별로 구축돼 있어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도내 교통약자를 위해 설립된 광역이동지원센터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2022년 7월 26일자 3면)에 동의한다”며 “도내 31개 시·군 이동지원시스템을 통합 운영하고자 광역센터가 설립됐는데도 10여 곳 정도만 협약을 맺어 콜센터 역할만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31개 시·군에서 주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시스템을 통합시키기 위해선 도가 각 시·군이 수용할 수밖에 없는 강력한 플랫폼, 예를 들면 ‘카카오택시’나 ‘배달의 민족’ 등과 같은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해 모든 시·군과 일괄 협약을 맺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하면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결코 아니라면서 “카카오택시의 경우도 민간 기업이 투자해 교통 트렌드를 바꾼 사례다. 각 지자체마다 운영 기준이나 예산, 조례 등의 틀 속에 갇히다보니 개선이 어려웠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내 기업인 현대차는 현재 교통약자를 위한 차량을 제공하는데 특히 휠체어 장착이 되는 ‘특장차’를 제조하고 있다”며 “교통약자를 위한 차량 생산과 모빌리티 관련 IT 기술, 운영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민간 기업과 손을 잡으면 개선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씨는 지난 2일 경기도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논의하는 경기도민 정책축제에서 ‘경기도형 교통약자 이동편의 플랫폼 구축 서비스’ 안건을 제안하고, 정책축제 참가자들과 열띤 토론을 벌이며 관련 정책을 구체화시켰다.

 

이번 정책축제에서 구체화된 10가지 정책 안건들은 의견 수렴과 내부 검토 등의 과정을 거쳐 민선 8기 도정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