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3℃
  • 흐림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33.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9.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인천 송도 아파트 유리창 파손 범인 검거…맞은편 사는 60대 남성

신고한 피해 세대 외 2가구 더 발견
경찰 “범인 범행 시인…동기 등 조사 뒤 구속영장 신청”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 고층아파트 유리창에 쇠구슬을 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송도동의 32층짜리 고층아파트에서 맞은편 아파트를 향해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피해 세대 유리창에서 직경 3㎝ 정도의 구멍을 확인하고 아파트 단지 인도를 수색해 지름 8㎜짜리 쇠구슬 2개를 발견했다.

 

피해 세대는 29층 1가구로 알려져 있었지만 경찰이 관리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탐문을 벌인 결과 추가로 2가구의 피해 사실이 더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 안 CCTV 영상을 정밀분석하고, 쇠구슬 판매 업체를 집중 수사해왔다.

 

국립과학수사원에 쇠구슬 발사지점 방향성 감정 등도 의뢰해 의심 세대를 특정한 끝에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집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의 집은 피해 세대와 마주보고 있는 맞은편 아파트였으며, 동 간 거리는 100m 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집에서는 새총, 쇠구슬과 더불어 고무밴드와 표적지 등도 발견돼 경찰이 모두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시인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