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수원 고등학교 운동장서 비소 검출…폐쇄 후 정밀검사

1급 발암물질 비소 기준치 이상 검출
문승호 의원, “학교 운동장 실태조사해야”
도교육청, “전수조사 등 적극 조치할 것”

 

수원의 한 고등학교 운동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돼 운동장이 폐쇄된 채 정밀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22일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문승호 의원에 따르면, 수원 A고등학교 운동장의 마사토를 대상으로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이뤄진 5차례의 유해성 간이검사에서 비소가 검출됐다.

 

도교육청은 마사토 운동장이 설치된 학교는 5년마다 유해성 검사를 하도록 하고 있다.

 

A고등학교 운동장에서 검출된 비소의 양은 적게는 기준치(25㎎/㎏)의 1.27배, 많게는 기준치의 1.78배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소는 피부암과 폐암 발병의 원인물질 중 하나이다.

 

학교 측은 비소가 검출되자 학생 피해를 막기 위해 여름방학을 앞둔 지난해 7월 운동장을 자체 폐쇄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전문업체에 토양정밀조사를 의뢰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결과는 다음 달 나올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문 의원은 학교 운동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주장했다.

 

문 의원은 “학생들의 건강이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도교육청이 나서서 학교 운동장 실태를 조사하고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비롯해 할 수 있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해서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