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쿠팡, 지난해 영업이익 6174억 원...창사 이래 첫 연간 흑자

쿠팡이츠·쿠팡플레이 등 신사업분야 매출 동반 상승

 

쿠팡이 지난해 영업이익 6174억 원을 기록, 창사 이래 첫 연간 흑자를 냈다.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쿠팡은 지난해 매출 31조 8298억 원(243억 8300만 달러·연평균 환율 1305.41원), 영업이익 6174억 원(4억 7300만 달러)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0%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 했다.

 

쿠팡의 조정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연간 6070억 원(4억 6500만 달러), 4분기 1807억 원(1억 3700만 달러)이다. 지난해 연간 순이익 역시 처음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쿠팡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최대인 8조 6555억 원(65억 6100만 달러·분기평균 환율 1319.24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7조 2404억 원)보다 20% 성장한 수치다.

 

4분기 영업이익은 1715억 원(1억 3000만 달러)으로 전년(1133억 원)에 비해 51%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쿠팡이츠·대만사업·쿠팡플레이 등 신사업 분야 매출은 전년에 비해 2배로 성장한 3601억 원(2억 7300만 달러)으로 집계됐다.

 

쿠팡의 연간 영업손실 규모는 지난 2021년 1조 7097억 원에서 2022년 1447억 원으로 92% 감소했다. 지난해 흑자로 전환했다. 쿠팡은 2022년 3분기에 처음으로 분기 흑자를 기록한 이후 6개 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쿠팡 측은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이익이 동반 성장하면서 연 단위 흑자전환 달성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지난해 우리는 와우 회원에게 30억 달러(3조 9162억 원) 상당 절약 혜택을 제공했다”며 “쿠팡의 매출과 활성고객, 와우 회원 성장은 다양한 제품 셀렉션·가격·서비스와 관련해 ‘고객에게 와우’를 선사하려는 끊임없는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거라브 아난드 쿠팡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막대한 소매시장 지출이 이뤄지는 한국에서 우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한 자릿수에 불과하고 대만은 훨씬 작다”며 “2024년에도 계속해서 고객을 만족시키고 장기적인 주주 가치를 창출할 기회를 그 어느 때보다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이효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