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설훈 “40년 몸담고 일궈온 민주 떠난다”…새미래 합류 고심

‘명심(明心)공천’ 비판하며 탈당 선언
최소 5명 이상 줄줄이 민주 이탈 가능성
설 “李는 독선 가득찬 오만의 정치 중”

 

40년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활동해 온 5선 중진 설훈 의원은 28일 이재명 대표의 이른바 ‘명심(明心)공천’을 비판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저는 40여 년 동안 몸담고 일궈왔던 민주당을 떠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감히 무소불위의 이 대표를 가감 없이 비판했다는 이유로 하위 10%를 통보받았고, 지금까지 제가 민주당에서 일구고 싸워온 모든 것들을 다 부정당했다”고 주장했다.

 

설 의원은 현재 민주당에 대해 “민주적 공당이 아닌 이 대표 지배를 받는 전체주의적 사당으로 변모됐다”며 이 대표를 연산군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김대중의 가치와 노무현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 싸웠지만, 돌아오는 건 동료 의원들의 비난과 조롱, 하위 10%의 통보뿐”이라면서도 “하지만 포기하지 않겠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설 의원은 현재 자신의 지역구인 부천 국회의원 및 시·도의원 등과 추후 거취에 대해 논의 중으로, 무소속 또는 새로운미래 소속으로 출마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설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거취에 대해 “제가 소속돼 있는 부천 의원 모두와 함께 의견을 나눴고, 다른 동료 국회의원들과도 얘기 중”이라며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할지 아직 결정 못 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을 비롯해 최소 5명 이상의 탈당이 발생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그 정도 되지 않겠나”라면서도 “상당히 유동적이기 때문에 진행되는 걸 지켜보는 게 정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창당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 그는 이낙연 새미래 대표와 소통 중이면서도 합류를 고민 중인 것에는 “논의가 아직 충족되지 못했다”며 “지금 굉장히 유동적인 상황”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 홍익표 원내대표는 의총 후 설 의원의 탈당을 끝까지 만류하겠다고 밝혔지만, 설 의원은 전날부터 이때까지 이 대표와 친명 의원 등에게 탈당 만류 연락은 단 1명도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대표에 대해선 “독선에 가득 찬 오만의 정치”라며 “서로 대화하고 타협해서 내가 죽고 물러나고 상대 양보를 얻어내고 이게 정치의 기본인데, 이 대표는 그런 걸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