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23.7℃
  • 흐림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8.5℃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6.3℃
  • 흐림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9.1℃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설] 전면적인 국정쇄신이 총선 민심이다

대통령의 변화 없이 민심의 변화 없을 것

  • 등록 2024.04.19 06:00:00
  • 13면

22대 총선이 끝난지 9일이 지났다. 대통령실과 여당 입장에서 총선 민의는 참담 그 자체일 것이다. 그러나 아직 임기 3년이 남았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지난 2년간의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총선결과로 나타났을 뿐, 남은 임기 3년간 국정을 쇄신하고 정치를 복원한다면 다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

 

총선 이후 국민과 여론의 관심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집중되고 있다. 과연 대통령이 총선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떤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가에 대한 궁금증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윤 대통령이 근본적으로 변화를 고민한다는 기류는 없다. 총선 이후 윤 대통령은 두 번의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으나 여론은 냉담하다. 국정변화의 의지를 밝힐 것으로 기대했으나 형식과 내용 모두 실망스럽다는 평가다.

 

지난 11일 윤대통령은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대통령의 첫 대국민 메시지가 불과 56자였다. ‘56자’논란이 일자 여당과 대통령실은 조만간 국정기조 변화가 담긴 대통령의 직접 메시지가 있을 거라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닷새 후 국무회의 모두발언 형식으로 발표한 윤 대통령의 두 번째 메시지는 더 큰 실망을 남겼다. 윤 대통령은 그간 정부 정책이 서민들의 삶에 대한 배려가 미흡했다고 하면서도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 모자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결국 국정기조는 잘못된 것이 없다는 입장인데 어느 국민이 대통령의 이런 인식에 동의할지 의문이다. 또한 윤 대통령은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했으나 총선 결과로 나타난 민심에 대해 직접적인 사과 발언은 없었다. 다만 대통령실은 비공개 국무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대통령부터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발표했다. 실제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를 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왜 육성으로는 직접 사과를 못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장면이다. 

 

전면적인 국정쇄신, 국정기조의 근본적 변화 없이 민심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그 첫번째 변화는 정치복원이다. 윤 대통령 집권 이후 정치가 사라졌다. 여권은 강경파가 주도하는 민주당이 정치를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항변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 집권여당은 국민의 힘이고, 국정운영 최고 책임자는 윤석열 대통령이다. 집권 3년차에 접어들었지만 대통령은 여전히 야당 대표를 만나지 않고 있다. 정치실종의 가장 큰 원인이다. 

 

켜켜이 쌓인 민생현안과 커지고 있는 국제정세 불안 등 대한민국을 둘러싼 안팍의 상황이 녹녹치 않다.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총선으로 표출된 민의를 받들어 하루빨리 야당대표를 만나 대화부터 시작해야 한다. 정치복원에 대한 의지와 국정쇄신 청사진을 국민께 보여줘야 한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