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범야 7당 “尹 스스로 잘못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채상병 특검 수용·공포”

민주·조국혁신·개혁·새미래·기본소득·정의·진보
21일 거부권 행사 전망…“헌정사 오점 될 것”

 

더불어민주당 등을 비롯한 범야권 7당(민주·조국혁신·개혁·새미래·기본소득·정의·진보)는 20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상병특검법’의 즉각 수용·공포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쯤 용산 대통령실 앞에 모인 이들은 ‘채상병특검은 국민의 명령’, ‘채상병특검법 즉각 공포!’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순직한 채상병을 기리는 묵념 후 기자회견에 나섰다.

 

현장에는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 김준우 정의당 대표, 김찬훈 새로운미래 정책위의장,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용혜인 기본소득당 원내대표,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 윤종오 진보당 당선인, 정의당 이자스민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열 번째 거부권 행사 운운하는 대통령과 집권여당 상황 인식에 온 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국민 분노를 얕잡아 보는 것은 정권 몰락의 지름길”이라고 날을 세웠다.

 

허은아 대표는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전 국민적 저항이 있을 것”이라며 “개혁신당도 저항의 물결에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운하 원내대표는 “21일 국무회의서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런다면 윤 대통령은 자신 혐의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 첫 대통령으로 헌정사의 오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윤 대통령에게 스스로의 잘못을 바로 잡을 마지막 기회를 드린다. 윤 대통령은 즉각 채상병특검법을 수용하고, 공포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채상병특검법은 야권의 주도로 지난 2일 본회의에서 처리됐다. 국민의힘은 야권의 강행 처리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지만, 김웅 의원만이 유일하게 본회의장에 남아 찬성표를 행사했다. 이후 안철수 의원은 채상병특검법이 재표결에 부쳐질 시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1일 국무회의 후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관측되며, 이후 야당의 거센 반발로 28일 본회의에서 재표결될 가능성이 높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