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5.0℃
  • 맑음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4.4℃
  • 맑음강화 22.5℃
  • 맑음보은 23.8℃
  • 흐림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 ‘K-컬처밸리’ 여론전…정치권·시민반발 의식했나

道-CJ라이브시티 협약해제 건 관련
CJ, 도에 협약해제 재고 요청 의견
道 “협약 해제는 CJ 의지부족 때문”
정치권·시민 등 반발 불끄기 여론전
소송 위한 여론 대응 등 분석 갈려

 

경기도가 협약 해제를 결정한 ‘K-컬처밸리’ 사업에 대한 정치권 및 고양시민의 반발이 거세지자 기자회견 등을 통한 여론전에 나섰다.

 

사업시행자인 CJ라이브시티의 제안을 도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여론이 형성되면서 비난의 화살을 맞을 위기에 처하자 한발 빠른 대응을 펼친 것이다.

 

김성중 도 행정1부지사는 10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K-컬처밸리 사업과 관련해 CJ측의 협약해제 재고 요청이 있었음을 밝히고 협약 해제 귀책사유가 CJ에 있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도의 협약해제 결정 통보에 대해 CJ에서 부당함을 주장하며 협약해제 재고 요청을 보냈다”면서 “CJ가 과연 사업추진 의지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부지 전력공급 문제에 대해 “CJ가 사용신청을 제때하지 않아 발생된 상황”이라고 반박했으며 사업기간 연장 협의과정에 대해선 “사업 관련 감사원 검토가 진행 중인 것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갑자기 입장을 바꾸는 등 협조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업의 공영개발방식 추진 ▲사업지구 경제자유구역으로 포함 ▲경기주택도시공사 중심의 단독추진 또는 공동사업시행 등 향후계획을 밝혔다.

 

도가 지난 1일 협약 해제 발표 이후 9일 만에 기자회견을 진행한 것은 예상보다 거셌던 정치권과 고양시민의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고양병 당원협의회와 시도의원들은 전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컬처밸리 사업의 빠른 재추진과 고양시민에 대한 도지사 사과 등을 촉구했다.

 

또 지난 1일 ‘CJ라이브시티 관련 상세한 소명, 재검토, 타임라인 제시 요청’이란 제목으로 게시된 경기도청원이 이날 오전 동의 수 900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경기도청원은 동의 수가 1만 명을 넘길 시 경기도지사가 직접 답변을 해야 하는데 1만 동의를 넘기기 전 도 차원의 선제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향후 예상되는 CJ와의 소송과 관련해 여론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행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도에 따르면 협약 해제로 인한 CJ라이브시티의 매몰비용은 약 3000억 원, 토지매매비용 반환 등을 고려하면 약 2000억 원 수준인데 이와 관련 양측의 소송이 불가피하다는 해석이다.

 

이날 질의응답을 진행한 이종돈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매몰비용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CJ측의 매몰비용과 관련된 부분들이 부각되고 있지만 사실상 이 사업이 잘 추진됐었다면 고양시민, 경기도민, 공공이 누릴 수 있는 부가가치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부가가치나 개발 이익들이 다 매몰된 것인데 공공의 이익이 매몰된 부분은 부각되지 않고 있다”며 도 차원의 매몰비용의 존재 여부를 피력했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