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8℃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0.7℃
  • 광주 5.4℃
  • 흐림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3.7℃
  • 제주 11.8℃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또 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경기 김포시 한 아파트 입주민의 경비원 폭행 신고 접수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크게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경비원은 아파트에 미등록된 지인 차량을 방문객용 출입구로 안내했다는 이유로 입주민에게 코뼈가 부러지도록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김포시 장기동 한 아파트에서 30대 주민 A씨가 경비원들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아파트 경비실은 경비원인 50대 B씨와 C씨가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경비실 관계자는 당시 A씨가 B씨 배 부위를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렸으며, 이를 말리는 C씨 얼굴도 때린 것으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아파트에 등록되지 않은 지인 차를 타고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진입하려는 A씨에게 방문객용 출입구를 이용해 달라고 안내했다가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일단 당시 폭행으로 다친 경비원들을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도록 조치했다. C씨는 당시 A씨의 폭행으로 인해 코뼈가 함몰되는 등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불러 정확한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며,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 중이

 

당일 CCTV에는 A씨와 경비원이 십분 가량 실랑이와 몸싸움을 벌이며 뒤엉키다 폭행으로 이어지는 장면과 A씨가 초소 쪽 벽을 향해 의자를 던지는 장면이 담겼다

 

[ 경기신문 / 김포 = 천용남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