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공공기관 이전 반대하는 광교 주민 '삭발시위'…'주민소환' 이뤄지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긴급 발표한 공공기관 이전에 광교 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나아가 이재명 도지사 혹은 염태영 수원시장을 대상으로 한 주민소환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광교비상대책위원회는 25일 경기도청 앞에서 ‘공공기관 이전 철회’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이재명 도지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광교 입주자 대표 협의회 구성원과 이애형 경기도의회 의원, 인근 상권 대표 등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오수 광교비상대책위원장의 삭발식이 거행됐다.

 

광교 비대위는 집회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균형 발전이라는 미명하에 7개의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을 그 어떤 소통도 없이 일방적으로 밝혔다”며 "대책 없는 이전 계획으로 코로나19로 파탄난 지역 경제에 더욱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광교에 들어서는 경기융합타운에는 GH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큰 규모의 공공기관이 들어설 것으로 예정됐으나,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가 공공기관 북·동부 이전 계획을 발표하며 이들 기관의 이전을 공표한 바 있다.

 

 

이러한 이 지사의 발표에 광교 주민들은 대권 주자로 나서기 위한 꼼수라며 비판에 나섰다.

 

비대위는 “12만 광교 입주만은 10년도 훨씬 전 분양 당시 약속한 융합타운의 완공을 손꼽아 기다린다”며 “그러나 이러한 기대는 물거품이 됐다. 이재명 지사의 균형 발전이라는 얄팍한 꼼수로 도민의 환심을 사기 위해 만든 사건이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주민소환에 대한 협의도 진행 중임을 밝혔다.

 

비대위 관계자는 “이재명 지사를 대상으로 할지, 이러한 상황에도 손을 놓고 있는 수원시장을 대상으로 할지 현재 협의 중이다”며 “이재명 지사가 마음을 바꿔 이전을 철회한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는다면 한 두달 내로 주민소환의 구체적인 방향을 공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