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 "수소경제는 동주공제(同舟共濟)의 자세로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야"

정 국무총리,2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기업들이 사활을 걸고 투자에 나선 만큼 정부도 기업들의 투자 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총리는 "에너지·자동차·철강·화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은 수소생산·연료전지·모빌리티 등에 2030년까지 4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민간기업들의 대규모 상용화 투자는 그간 이론적 가능성과 실험실에 머물러 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올해 2월 5일 세계 최초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이날 정식으로 출범했다.

 

회의에서는 민간 투자와, 중앙과 지방 정부의 지원을 통한 수소산업 생태계의 균형있는 발전 방안 등이 논의됐다.

 

앞서 지난해 국내에는 1만1000대의 수소차가 보급됐고, 2년 연속 수소차 판매 세계 1위를 달성했으며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 밖에 우리 기술로 만든 수소트럭을 유럽과 중동에 최초로 수출하는 성과도 거뒀으며, 부생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 발전소를 세계 최초로 준공했다.

 

또 수소차 1만3000대에 부생수소를 공급할 수 있는 당진출하센터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정 총리는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일괄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액화수소 안전기준을 마련해 불확실성을 해소할 것“이라며 "청정수소 투자에 발맞춰 관련 인증제도도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경제로의 전환은 우리 사회 시스템 전반의 변화를 필요로 한다"면서 "국민과 기업, 정부가 함께 달리기도 하고, 이어 달리기도 해야 한다. 이러한 연대와 협력이 성공하려면 서로 계획을 공유하고 스스로 약속을 지키는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수소경제의 미래는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로, 민간이 혼자 할 수 없고, 정부도 혼자 할 수 없다"면서 "동주공제(同舟共濟, 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너다)의 자세로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