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삼성생명 김한별, 30점 폭발... 팀의 76-71 승리 이끌어

챔피언전 1차전…'PO 이변' 이어 챔피언전에서도 펄펄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의 에이스 김한별(35)이 7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 청주 KB와 경기에서 3점슛 5개를 포함해 30점을 폭발, 팀의 76-7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김한별은 3점슛 8개 중 5개를 꽂았고, 2점 야투도 10개를 시도해 7개를 적중했다. 여기에 리바운드 6개와 어시스트, 스틸, 굿디펜스 2개씩을 곁들이는 ‘만점 활약’을 보였다.

 

경기 후 김한별은 “승리해서 기분이 좋지만 아직 두 번 더 이겨야 우승이기 때문에 지금 여유를 갖기에는 이르다”며 “상대 팀에 박지수와 같은 큰 선수들이 있어 힘들지만 제가 부상 때문에 정규리그에 쉬었던 경기들이 있어 몸 상태가 이제야 올라오는 것 같다”고 의욕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길 바란다는 그녀는 “우리의 경기를 보면서 사람들이 더욱 힘을 낼 수 있으면 좋겠다. 코트 안팎에서 함께 힘을 내자”고 전했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은 정규리그 2위 KB가 최우수선수(MVP) 박지수까지 보유하고 있어 정규리그 4위 삼성생명을 상대로 우세가 예상됐지만 1차전은 뜻밖의 결과로 끝났다.

 

미국인 아버지를 둔 혼혈 선수 김한별은 2009-2010시즌부터 삼성생명에서 뛰고 있지만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아직 없다. 

 

한편, 이날 경기는 여자프로농구가 2020-2021시즌 들어 지난해 12월 이후 약 3개월 만에 관중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