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9℃
  • 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7.1℃
  • 구름조금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2.5℃
기상청 제공

洪·尹, 첫 토론서 대격돌...洪"보수궤멸 앞장" vs 尹"법리 대로"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의 첫 토론회가 16일 진행된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에 대한 견제와 공세가 집중됐다. 또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간에도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먼저 발언의 주도권을 쥔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박근혜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하면서 구속수사 지휘하고 중앙지검장을 했다. 당시 다섯 계단 뛰어올라 (승진했다)"며 "보수진영 궤멸에 앞장서고 1000여명을 소환조사했고, 5명이 자살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죽은 권력인데 죽은 권력을 어떻게 이렇게 잔인하게 수사할 수 있느냐"고 몰아세웠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제가 당시에 검사로서 맡은 소임을 한 것"이라며 "법리와 증거에 기반해서 일을 처리했는데 검사로서 한 일에 대해서 사과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응수했다. 홍 의원이 재차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전 총장은 "전 오래 전부터 수사하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신중하게 응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도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홍 의원은 "최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와 동석한 특정 캠프의 성명불상자를 고발하겠다고 했다"며 "그 특정 캠프가 도대체 어디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고발 절차에 제가 관여 안 했다"며 "특정 캠프라고 발표한 바는 없다. 금시초문이다"고 답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을 겨냥해 “평생 검사로 사신 분이 대통령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추궁했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선 “만약 증거가 나와서 순준성과 대검 간부 등 최측근이 (고발장을) 만들어 전달한 게 사실이면 사퇴할 용의가 있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제가 대통령 업무를 수행하는 데 전혀 문제없다”며 “26년간 검사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를 경험한 덕에 어떤 각도에서든 일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선 ”관여를 안 했다. 경위를 봐야 한다. 만들 개연성이, 이유가 없다“며 반발했다.

 

홍준표 의원 역시 집중 질의를 받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 ”순간 순간 솔직한데, 몇 년 지나면 말이 반대로 바뀐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탄핵 당해도 싸다’고 했고, 모병제도 반대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박 전 대통령 문제는 유 전 의원이 나한테 물어볼 자격이 없다”며 “모병제는 이미 3년 전에 홍카콜라 통해서 발표한 것”이라고 받아쳤다. 

 

하태경 의원도 홍 의원을 향해 “박지원 국정원장이 심각한 정치개입 발언을 했는데 왜 한 마디도 안 하느냐”고 따졌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홍 의원이 이영돈 PD를 영입했다가 철회한 점을 거론하며 “그런 안목을 갖고 어떻게 좋은 사람을 선별해서 나라를 운영하겠냐”고 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