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9.9℃
  • 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7.1℃
  • 구름조금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2.5℃
기상청 제공

현근택 "이낙연 캠프는 야당과 한배 아닌 민주당 원팀 함께 타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의 현근택 대변인이 19일 이낙연 캠프를 겨냥해 "민주당 원팀이 아닌 야당과 한 배를 타려는 것이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얼마전 설훈 의원은 대장동 건에 대해 'MB는 감옥에 있다. 이를 반복할 필요가 있느냐'라고 하면서 '수사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건으로 MB와 같이 구속될 수 있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해 이낙연 후보는 '충정어린 우려'라고 했다"며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맡고 있는 분의 부적절한 발언을 자제시키기보다는 두둔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또 "이를 통해 이 후보도 설 의원의 생각에 동조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문제는 이러한 발언이 야당에게 이재명 후보를 공격할 명분을 주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야당측 인사가 대장동 건으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할 때는 '이는 여당후보 캠프에서 먼저 나온 말'이라면서 시작하고 있다"며 "이낙연 캠프에서 하는 말이, 야당이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는 명분을 주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봐야할까요. 야당과 한배를 타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특히 "현재 야당은 '이재명 게이트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야한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동조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이낙연 캠프는 야당과 한배를 타려는 시도를 멈춰야 한다. 민주당 원팀이라는 배에 함께 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