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2.7℃
  • 맑음강릉 7.3℃
  • 서울 4.1℃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8.5℃
  • 구름많음고창 5.7℃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尹 '전두환' 비호 발언에 與野 모두 '비난 일색'

여 지도부 "독재자의 본색 드러내는 게 아닌가"
국힘 대선 주자들 "몰상식한 역사 인식" 비판

 

국민의힘 대선 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0일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는 정치권 입문 이후 하루도 빼먹지 않고 비정상적 언행을 하더니 급기야 군사반란 수괴인 전두환 찬양에까지 이르렀다"며 "이완용이 나라 팔아먹은 것을 빼면 정치를 잘한 것이라고 말한 것과 진배없다"고 맹비난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하나회 원조 전두환 씨나 검찰 하나회 윤석열 사단을 만든 윤 후보나 도긴개긴이라 할 수 있다"고 했고, 김용민 최고위원은 "살인마 전두환을 찬양하는 윤석열 후보의 발언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그가 과거 광주에서 흘린 눈물이 악어의 눈물이었음을 자백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반란수괴와 살인으로 사형 선고를 받은 독재자를 정치 롤모델인 양 표현하니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검찰 쿠데타를 꿈꿨던 독재자의 본색을 드러내는 게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망언 끝판왕 윤 후보 선거가 아무리 급하다고 해도 살인마에게까지 표를 구걸하는가"라며 "윤 후보가 입만 열면 말하던 자유민주주의의 실체가 결국 이것인가"라고 말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윤 후보 스스로 '검사 버전' 전두환이 되겠다고 선언한 게 아닌가"라며 "윤 후보는 전두환 씨가 사조직을 동원해 쿠데타를 하고 폭압 정치를 했던 게 부러웠던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다른 대권주자들도 윤 전 총장의 발언 쓴 소리를 했다.

 

홍준표 후보는 20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전두환 정권 독재세력하고 선을 긋는데 몇 년이 걸렸냐. 지난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란 분이, 아마 윤석열 진영에서 고문 역할을 한 분인데, 그가 광주 5·18까지 가서 무릎까지 꿇고 눈물까지 흘렸는데 다시 거기 연결시켜 버려 당에서도 입장이 아주 난감하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후보는 국민의힘 대구 수성구을 당원간담회에서 "수천억원 비자금을 자기 부하들한테 나눠주는 정치, 그게 조직관리를 잘한 것인가. 그때 인권탄압, 언론탄압, 야당탄압이 극심했지 않았느냐. 막가파식 몰상식한 역사 인식"이라고 했다.

 

원희룡 후보 역시 "아무리 좋게 봐주려 해도 큰 실언이고 본인(윤 전 총장)의 역사 의식과 그 인식의 천박함을 나타내는 망언"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국민적 공분은 물론 여야 모두의 질타를 받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