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맑음동두천 -1.8℃
  • 흐림강릉 1.4℃
  • 맑음서울 1.8℃
  • 연무대전 -2.0℃
  • 구름조금대구 5.1℃
  • 울산 5.8℃
  • 박무광주 2.3℃
  • 부산 6.0℃
  • 맑음고창 -1.4℃
  • 박무제주 9.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3.7℃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인터뷰)ICLC 를 만드는 사람들, 추진단 황금막내 안소라 주무관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정체되지 않는 삶을 살고 싶어요.”

 

2021 유네스코 학습도시 국제회의(ICLC) 추진단의 ‘황금 막내’ 안소라(35) 주무관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매일 설렌다. 새로운 일에 대한 두려움도 있지만 도전을 통해 성장하는 자신을 발견하기 때문이다.

 

2년 전 인천시 공무원에 합격한 안 주무관은 아이가 3살 때 공부를 시작해 1년도 안 돼 당당히 합격증을 거머쥐었다. 육아만으로도 힘든 상황에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매일 열심히 노력한 끝에 얻은 결실이었다.

 

1년 전, ICLC를 준비하는 평생교육과에서 안 주무관과 함께 일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내면서 또 한 번의 도전이 시작됐다. 우수한 외국어 실력을 갖춘 안 주무관을 영입해 행사에 내실을 다지겠다는 취지였다.

 

안 주문관은 “아이가 어려서 고민했지만 국제대회가 공무원으로서는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일인데다 평소 좋아하는 외국어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여서 수락했다"며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 아이에게 멋진 엄마의 모습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안 주무관은 이번 행사에서 참가국 대사관과의 대외 협력, 종합안내서 제작 및 번역, VIP 개막식 행사 준비 등의 업무를 맡았다. 열정을 갖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지만 타 기관과의 미흡한 업무 협조 등에 아쉬움을 감출 수 없다.

 

그동안 ICLC는 중국 베이징, 콜롬비아 메데진 등 대도시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기초자치단체에서 치러지면서 예산 및 인력부족 등 어려움이 많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적인 업무가 원활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 불꽃놀이나 콘서트 취소 등 행사 규모도 축소돼 많이 아쉽다"며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세계 평생학습 VIP들과 시민들이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국제행사를 준비하면서 인천 시민으로서 굉장한 자부심을 느꼈다"며 "앞으로 인천에서 국제대회가 열린다면 이번에 배운 경험을 토대로 또 한 번 도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윤용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