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경기 부동산 매수심리 꺾여… 금리인상 집값 하락은 글쎄

대출규제 영향, 매도 우위 역전 '코앞'
기준금리 인상, 이자 부담 커져 매수심리 위축
집값 상승세 꺾이겠으나 하락은 글쎄

 

경기도 부동산 시장이 대출규제,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매도 우위로 돌아설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가격 하락까지 이어지기는 어렵다는 해석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11월 넷째주 경기지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0.1을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우면 매도우위, 200에 가까우면 매수우위를 나타낸다.

 

경기지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2월 첫째주 124.9까지 치솟았으나, 정부의 잇따른 대출 규제와 집값 상승에 대한 피로가 겹치면서 점차 하락했다. 9월 셋째주에는 107.6으로 떨어지면서 매수우위에 가까워졌다.

 

부동산 매매량도 급격히 줄어들면서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경기도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7951건으로 전년 동월(1만7110건)의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2019년(1만8137건), 2018년(1만3549건)과 비교해도 크게 줄어든 수치다.

 

시장에서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수요도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매수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0%로 인상하면서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의 이자 부담이 커지게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기준)는 지난 9월 3%를 넘겼다.

 

내년 상반기에 추가로 금리를 인상할 경우 금융부담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러한 시장 지표를 바탕으로 집값이 조정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주장이 나온다. 정부 부동산 정책 책임자들도 집값이 고점에 들어섰다며 보고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부동산 전문가들은 한은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으로 집값 하락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집값 상승세가 안정된 이유는 낮은 금리보다도 대출규제 때문이며, 무주택자들의 구매 수요는 여전히 유효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난 2019년의 기준금리가 이번보다 더 높은 1.75%였는데도 관건은 금리가 아닌 대출한도였다. 금리를 올리면 집값을 잡을 수 있다는 주장은 실제로는 현실과 거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매수심리는 “단기 급등에 따른 부담감, 가계부책 종합대책,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매수심리가 줄고 집값 상승세가 둔화된 것”이라면서 “무주택자의 주택 수요가 여전한 상황에서 대출규제로 집값을 안정화하고 있어 집값 하락을 내다보기는 이르다”이라고 전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