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매립가스를 연료로…50MW 발전시설로 439만MWh 전력 생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2007년 이후 누계...판매수익 4414억 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수도권매립지에서 매립가스를 이용해 생산한 전력이 약 439만MWh(전력판매수익 4414억 원)에 달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우리나라 4인 가구 월평균 소비전력을 330KWh로 볼 때,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약 30만 명의 주민들이 14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이다.

 

지난해에는 21만MWh의 전력을 생산해 165억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50MW 발전시설은 폐기물이 매립장 내부에서 분해될 때 발생하는 매립가스(메탄함량 45~50%)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 2007년 3월부터 상업발전을 시작했다.

 

공사는 발전수익 뿐 아니라 매립가스를 포집해 악취를 차단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해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효과까지 얻었다고 덧붙였다.

 

제2매립장 북측경계 기준 악취(복합악취, 희석배수)는 해당 시설 운영 전인 2006년 10에서 2020년 3으로 70%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온실가스는 2021년까지 135만 톤의 메탄을 배출하지 않고 회수해 이산화탄소로 환산하면 2840만 톤을 감축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준호 공사 에너지사업부장은 “정부가 발전사업자의 신재생에너지 의무 공급 비중(RPS)을 전체 발전량의 9%에서 2026년까지 25%로 늘렸다”며 “공사는 쓰레기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자원순환 전문기관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정민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