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인천시민단체, HDC 인천현장 대상 안전점검 요구

전문가 참여 '비상대책위' 확대 추진...'민관합동 특별점검단’ 구성 

 최근 발생한 ‘광주 현대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가 안전을 무시한 인재라는 의혹이 불거지며 인천의 시민단체들이 현재 인천에서 진행 중인 모든 공사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17일 인천경제정의실천연합‧인천평화복지연대 두 시민단체는 인천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자 지역사회와 함께 ‘(가칭)HDC현대산업개발 안전사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단체는 HDC현산의 광주 사태가 부실설계‧시공을 방증하는 정황과 함께 현장안전 부주의와 관리‧감독 소홀 등에 대한 지적이 쏟아지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HDC현산은 미추홀구에 최고 46층 규모의 시티오씨엘 3단지 개발 등의 민간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 사업은 1만 3000여 가구 규모로 HDC현산의 지분은 40%, 5220가구에 달하고 있다.

 

또 국책사업으로 연수구 송도 앞바다에서 대규모로 추진 중인 인천신항 1종 항만배후단지개발과 함께 서구 청라의료복합타운 사업도 수주하는 등 적지 않은 인천시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따라서 각종 공사현장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의 안전 점검만으로는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없으므로 민·관·공이 참여해 전면적인 실태 조사를 전제로 한 안전점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전문가들이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 안전사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긴급히 선언한다"며 "총체적 부실이 드러난 HDC현산 참사의 재발 방지에 인천시민이 직접 나선 만큼 관계기관의 협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