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안희정 성폭력 피해' 김지은 "김건희, 진심어린 사과 해야"

이수정 교수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해 대해 진심으로 유감"
이준석 "사적 전화 통화, 2차가해 표현 성립 어려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중 '미투' 운동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인 김지은 씨가 사과를 요구했다.

 

김 씨는 17일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성명을 내고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음모론과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며 "김건희 씨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내용을 일부 보도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 씨는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라 솔직히. 난 안희정편. 둘이 좋아서 한 걸 갖다가 완전히 무슨 강간한 것도 아니고",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것", "돈은 없는 데 바람은 펴야 되겠지. 이해는 다 가지 않느냐. 나는 진짜 이해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김지은 씨는 "당신들이 생각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되었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2차 가해자들은 청와대, 여당 후보의 캠프 뿐만 아니라 야당 캠프에도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명확히 알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신들이 세상을 바꿔줄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화의 노력에 장애물이 되지는 말아달라"면서 "한낱 유한한 권력을 가지고, 국민을 나누고, 조종하고, 조롱하는 당신들에게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었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번 서울의 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8일 김지은 씨의 사과요구와 이 교수의 유감 표명에도 "사적인 전화 통화를 했다는 것 가지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