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21.3℃
  • 구름조금서울 16.9℃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3.2℃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 내항1.8부두 '저밀도 공공개발' 요구

기본계획 업무협약 앞서 역사성 조망권 확보 전제한 사업으로 추진 강조

 인천항 내항1·8부두 재개발사업이 본격화하면서 관련 다자 간 협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홍인성 중구청장은 19일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은 내항의 역사성과 조망권이 확보된 시민공간으로 거듭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홍 구청장은 지난 12일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현장을 방문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지역주민의 오랜 염원인 이 사업이 시민을 위한 열린공간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반영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어 인천시·해수부·인천항만공사 간 1·8부두 항만재생사업 기본업무 체결에 앞서 “100년 역사를 간직한 귀중한 유산인 내항의 역사적 가치를 보전하고, 자유공원에서 인천항을 볼 수 있는 조망권이 확보된 저밀도 공공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항 1·8부두 부지의 민간매각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시민들을 위한 조망권과 친수공간인 수변지역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내항 1부두 축조공사에 강제동원된 김구 선생을 비롯한 조선인들의 강제노역 발자취와 내항 1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석축 등은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를 통한 보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구는 인천개항장문화지구, 백범 김구 역사거리, 답동성당과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을 연계한 해양문화복합항만으로 재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계획이다.

 

홍인성 구청장은 “내항 1부두 (구)제2국제여객터미널 연접지역에 주상복합단지구역을 확대해 사업성을 확보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며 “난개발 방지를 위해 공영개발로 추진하고, 이익을 공공재로 시민에게 환원되도록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