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30.2℃
  • 맑음강릉 35.1℃
  • 구름조금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1.2℃
  • 흐림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32.7℃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김동연, 가족 분야 4대 정책공약 발표…“모든 가족 차별 없이 존중할 것”

1인가구,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형태 가족 지원 의지 밝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각기 다른 모습을 띤 가족들을 차별 없이 존중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며 가족 분야 4대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일 SNS로 “경기도 내 열 집 중 세 집은 1인가구고, 미성년 자녀를 홀로 기르는 한부모가족은 약 40만 가구에 육박하며, 경기도의 다문화가구 비중은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높다”고 짚었다.

 

이어 “그럼에도 우리 사회 가족 제도는 여전히 전통적 가족 규범 안에 머무르고 있다”며 “그와 다른 수많은 가족들은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이거나 차별을 경험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대안으로 ▲1인가구 건강 지원 ▲한부모가족 양육 및 주거 지원 확대 ▲다문화가족 청소년 성장 및 사회진출 지원 ▲‘경기도 가족센터’ 신설을 공약했다.

 

1인가구 공약은 현재 노인 대상으로만 이뤄지는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중‧장년 1인가구까지 확대,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 서비스’ 및 ’살림 노하우 컨설팅 서비스’ 추진, 노인 1인가구를 위한 임의후견제도를 활성화 등이다.

 

또 ‘행복마을관리소’를 확대 설치해 1인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원룸․고시원․다가구주택 밀집 지역의 치안을 지키고, 특히 여성 1인가구나 한부모가정 등에는 주거 안전시설 설치비 지원을 약속했다.

 

한부모가족 공약을 제시하면서는 “한부모가족 중 열에 여덟이 자녀 양육비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이른바 ‘나쁜 부모’ 문제로 지난 대선 주요 정당들이 ‘한부모 양육비 국가 선지급제’를 공약했으나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에서 이를 제외, 사실상 공약 파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가 하지 않는다면 경기도가 지방정부의 제한된 권한으로라도 지원하겠다”며 '한시적 한부모 아동 양육비 지원' 및 '월 4회까지 아이·가사 돌보미 파견'을 약속했다.

 

또 저렴한 임대료로 ‘한부모가족 맞춤형 주택’을 공급하고, 현재 경기 남부에만 운영되는 공동생활가정형 주택을 경기 북부까지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다문화가족 공약은 '다문화가족 자녀 알림장 번역·상담 지원', 다문화 2세대들이 청년으로 성장한 시대적 흐름을 반영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진로상담 전담인력 배치' 등이다.

 

마지막으로 ‘경기도 가족센터’를 신설해 “모든 형태의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보편적 가족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저 역시 어릴 적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한부모가정 맏이로서 동생들을 돌보며 자랐듯 삶의 구간마다 가족의 모습은 달라지게 마련”이라며 “그 모든 가족을 더 세심히 살피고 제도 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