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0℃
  • 흐림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4.4℃
  • 흐림대전 24.8℃
  • 대구 25.5℃
  • 흐림울산 28.7℃
  • 광주 26.2℃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김동민 아르케] 한겨레신문의 우크라이나 전쟁 보도는 객관적 진실인가?(1)

 

한겨레신문은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이후 3월 6일부터 ‘노지원 · 김혜윤 기자 우크라 접경지대를 가다’ 라는 타이틀을 걸고 매일같이 현지 취재 기사를 연재하고 있다. 지금은 ‘우크라이나를 다시 가다’ 라는 타이틀로 20회 이상 연재중이다. 기자에게 현장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기사들이 진실을 전달하고 있느냐 하는 점이다. 한겨레신문이 현지 취재라며 전달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관련 보도는 객관적 진실을 담고 있는가? 아니라고 본다. 다른 모든 언론이 편향적이더라도 한겨레신문은 진실을 추적해 보도해야 하지 않겠는가?

 

언론학자들은 대개 언론이 진실을 보도해야 한다면서 객관적 보도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한다. 형용모순이다. 객관적이라는 말은 이성적이라는 말이며, 그 안에 진실이 있다는 의미다. 주관적 감정을 철저하게 배제하는 가운데 오로지 이성의 판단으로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 저널리즘의 객관성이다. 한겨레신문의 우크라이나 전쟁보도는 이 본령에서 벗어나 있다.

 

6월 20일자 기사 ‘죽어서야 집으로…가족들은 관 위로 무너졌다 [우크라 현지]’는 이렇게 방향을 잡았다. “군복을 입은 병사 여럿이 삽을 들고 새로 구덩이를 팠다. 우크라이나 동부전선에서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영웅’을 묻을 자리다. …18일(현지시각) 낮 12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외곽 도시 부차에 있는 ‘영웅의 골목’ 묘지에선 이날도 장례식이 열렸다.”

 

주관적 감정을 배제한 이성의 판단이라고 볼 수 있을까? 이런 게 포퓰리즘이다. 기자들은 비교적 평화로운 수도 키예프에 머물면서 스케치한 기사를 송고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니까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돈바스 지역이 아닌, 우크라이나 정부가 허가한 제한된 지역에 머물면서 우크라이나 정부와 시민들로부터 보고 들은 대로 기사를 쓰고 있는 것이다. 진중한 생각 없이 그런 현장을 보면 감정이 고조되기 쉬운데, 그걸 진실이라고 믿으며, 그런 감정을 독자들에게 이입시키고 있는 셈이다.

 

6월 22일자 기사 ‘밤 11시 통행금지…적막 속에 불안이 스며든다 [우크라 현지]’를 보자. “우크라이나군이 수도를 탈환한 뒤 키이우 시민들은 겉으론 일상을 되찾은 듯 보인다. 그러나 어둠이 내리고 야간 통행금지 시각이 다가오면 거리는 적막 속에 빠져들고 전쟁의 긴장감이 다시 도시를 엄습한다.” 기사인가, 소설인가?

 

한겨레신문은 6월 28일, 우크라이나 시민 10명에게 “이 전쟁의 끝은 어디일까요?” 라고 물었다며 동영상을 공개했다. 한결같이 크림반도와 돈바스 지역을 러시아로부터 재탈환할 때까지 전쟁을 이어가야 하고, 승리를 확신한다는 내용의 강경한 발언들이이었다. 우크라이나 시민 10명이라고 했지만, 모두 키예프 시민들이었다. 우크라이나 전황을 전달하는 기사에는 빠짐없이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 라는 내용의 배너가 등장하는 것도 개운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