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부천 소각장 ‘광역화’ 여부 조만간 결정…인천시 “합의·무산 둘 다 준비”

부천시, 9월까지 광역화 여부 결정할 듯
인천시, 모든 경우 대비해 준비

 

부천 소각장 광역화 여부가 조만간 결정된다. 인천시도 광역화 ‘합의’와 ‘무산’ 두 각도에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9일 부천시에 따르면 최근 업무보고에서 조용익 시장에게 “9월 안으로 광역화 여부를 결정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고, 이에 조 시장은 “조속히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부천시가 서두르는 이유는 2026년 쓰레기 직매립 금지와 2028년 소각장 인근 대장지구 신도시 입주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9월 중으로 결정이 나야 사업이 더 늦어지지 않을 수 있다.

 

인천시 역시 상황을 파악하고 이에 맞춰 여러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 다만 무산보다는 ‘합의’에 중점을 맞추고 있다.

 

인천시는 부천시와 ‘기본 협약’ 체결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 맺을 계획이었지만 부천 주민들의 반대와 지방선거로 인해 미뤄진 상황이다. 협약에는 사업비 부담, 사후 운영 관리 등과 관련된 내용을 담는다.


광역화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한 만큼 무산 시 대비책도 준비하고 있다. 인천시는 소각장 신설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등을 내부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 관계자는 “광역화를 염두에 두고 부천시와 계속 협의 중”이라며 “부천시의 결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