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0℃
  • 흐림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4.4℃
  • 흐림대전 24.8℃
  • 대구 25.5℃
  • 흐림울산 28.7℃
  • 광주 26.2℃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부천 소각장 광역화 여부, 다음주 결과 나올까…인천시도 '주목'

광역화에 부정적인 조용익 부천시장, 인수위도 "논의 필요"
"부평·계양권역 소각장 다시 검토해야 하나"…인천시도 고심

경기도 부천시의 소각장 광역화 여부가 이르면 다음 주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소각장을 함께 쓰려는 인천시도 주목하고 있다.

 

부천시는 다음 주 조용익 시장에게 환경사업단 업무보고를 한다고 4일 밝혔다. 환경사업단은 소각장 업무를 맡은 자원순환과가 포함돼 있다. 이때 조 시장의 1차적인 지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임 조용익 부천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기간 소각장 광역화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 30일 활동을 마친 인수위원회 역시 시민들과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하지만 인천시 입장에서 이 소각장이 반드시 필요하다. 

 

인천시는 2020년 권역별 소각장 건립을 추진했다. 부평·계양구 권역은 계양테크노밸리(TV) 신도시 땅이 대상이었다. 법적으로도 30만㎡가 넘는 개발 지역은 폐기물 처리시설을 조성해야 하지만, 아니나 다를까 주민들 반발에 부딛혔다.

 

그런데 때마침 부천시도 낡은 부천시자원순환센터(소각장)의 현대화를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 소각장은 굴포천을 사이에 두고 계양구와 직선거리로 200m가 채 떨어지지 않은 대장동 607에 있다.

 

여기서 인천시와 부천시의 이해가 맞았다.

 

부천시는 소각장을 광역화해 부평·계양구, 서울 강서구와 함께 쓰는 대신 지원을 받기로 했다. 인천시도 광역소각장 건립비용 1561억 원과 운영비 등을 부담하는 데 합의하고, 계양TV 소각장 건립계획을 백지화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부천시가 광역화 계획을 접는다면 인천시는 새 대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최근 환경부가 인천시에 소각장 설치를 촉구하는 공문을 보낸 데다, 유정복 시장도 수도권매립지 종료 관련 정책을 점검할 계획이어서 상황이 크게 나쁘지만은 않다.

 

인천시 관계자는 "부천시가 광역화 여부를 결정한다면 우리에게도 기별을 줄 것"이라며 "부천시 결정에 따라 우리도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 관계자도 "다음 주 업무보고에서 광역화와 단독운영 방안 모두를 보고할 계획"이라며 "1차 지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