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9.8℃
  • 흐림강릉 13.7℃
  • 맑음서울 11.5℃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13.4℃
  • 제주 15.8℃
  • 맑음강화 10.9℃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프로배구 컵대회 첫 승 신고

인삼공사 전서 세트스코어 3-0 완승
현대건설, 대회 2연패 향해 순항 시작

 

프로배구 컵대회 여자부 ‘디펜딩 챔피언’ 수원 현대건설이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에서 기분좋은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건설은 14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전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0(27-25 25-10 25-21)으로 완파했다.


지난 해 컵대회 우승팀이자 지난 시즌 프로배구 여자부 1위를 차지했던 현대건설은 이로써 대회 2연패를 향해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2021~2022시즌 여자부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현대건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시즌이 조기 종료되면서 아쉽게 우승이 아닌 '1위' 타이틀만 가져갔다.


그러나 지난 시즌 역대 단일 시즌 여자부 최다승(27승)과 최다 승점(80점), 최다 연승(15연승) 기록을 잇달아 갈아치운 현대건설은 이번 시즌을 분비하는 컵대회에서도 강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번 컵대회에는 다음 달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과 각 구단 외국인 선수들은 출전하지 않았다.


현대건설도 국가대표 레프트 정지윤, 센터 이다현, 리베로 김연견과 외국인 선수들이 빠진 상황에 베테랑 황연주와 고예림, 양효진의 활약을 앞세워 듀스 접전 끝에 27-25로 첫 세트를 따냈다.


힘겹게 기선을 제압한 현대건설은 2세트들어 52%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앞세워 잇따른 범실로 스스로 무너진 인삼공사를 25-10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현대건설은 3세트에도 황연주, 고예림 쌍포에 양효진의 중앙공격에 가세하며 25-21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올해 36세 베테랑 황연주가 17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양효진과 고예림이 12점씩 거들었다.


인삼공사는 현대건설(11개)의 배가 넘는 23개의 범실을 쏟아내며 자멸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