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6℃
  • 흐림대전 0.8℃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6.5℃
  • 흐림광주 6.0℃
  • 흐림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9.7℃
  • 흐림강화 -3.8℃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5℃
  • 맑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여야 “文 탓” vs “尹 탓”

與, 거듭되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文 정권 외교농락 때문”
野 “尹 정부 들어 5번째 무력도발…구호만 난무하는 대북정책”
25일 오전 6시53분 북한 평안북도 일대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25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포하는 등 도발한 것과 관련해 여야는 서로를 향해 전·현 정부 탓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거듭되는 북한 미사일 도발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참사’가 원인이다. 최근 공개된 김정은 위원장 친서를 통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지난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을 언급하며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는 등 문 전 대통령을 제외한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를 만든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 이것이 ‘외교참사’를 넘는 ‘외교농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권의 ‘외교농락’을 반드시 바로잡고, 굳건한 안보태세와 강력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우리 국민의 삶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를 겨냥 “정부가 출범하고 벌써 다섯 번째 (북한의) 무력시위”라며 “그러나 윤 정부의 대북정책은 구호만 난무, 조금의 진척도 없다”고 지적했다.

 

임 대변인은 “완벽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 간 긴장 완화를 위해 최선의 방책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을 향해서 “엄연한 도발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강조하며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도발 행위를 강력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임 대변인은 “특히 지난 8일 북한의 핵무력정책 법제화 발표에 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점이 우려된다”며 “북한은 무력 시위를 멈추고 하루빨리 대화의 테이블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06시 53분경 북한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00여 km, 고도는 60여 km, 속도는 약 마하 5로 탐지됐으며 한미 정보당국은 세부 제원 정밀 분석에 돌입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