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1.0℃
  • 서울 -2.5℃
  • 대전 -3.6℃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1.2℃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3.8℃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6.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2023 수능 이의신청 총 663건…영어 349건 최다

영어 349건, 사탐 115건, 국어 71건 등 순으로 집계
영어 23번 지문 관련 글 총 127건…사설 모고와 유사
평가원, 이의신청 심사해 오는 29일 최종 정답 발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이의신청이 5일 동안 660여 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교육평가원에 따르면 ‘수능 문제 및 정답 이의신청 게시판’에 지난 17일 수능 이후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총 663건의 글이 올라왔다.

 

‘불수능’이라 불렸던 2022학년도의 1014건보다 적지만 2021학년도 수능(417건)과 2020학년도 수능(344건) 때보다는 많다.

 

영역별 이의신청 건수를 보면 ▲영어 349건 ▲사회탐구 115건 ▲국어 71건 ▲수학 56건 ▲과학탐구 43건 ▲한국사 15건 ▲제2외국어·한문 11건 ▲직업탐구 3건 순이었다.

 

이의신청의 절반가량은 영어 영역에 대한 것이었다. 전날 수능 영어 23번 지문이 한 대형 입시학원에서 제공한 사설 모의고사 지문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해당 문제에 대한 이의신청이 쏟아졌다.

 

해당 지문은 캐스 선스타인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펴낸 ‘Too Much Information’에서 발췌한 것이다.

 

평가원은 ‘우연의 일치’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해당 지문에 대한 이의신청 글은 총 127건이나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 영어 듣기평가가 제대로 들리지 않았다는 불만도 150건이 넘었다. 특히 인천 계양구 효성고 시험장의 스피커 음질에 대한 민원이 60건 넘게 접수됐다.

 

사회탐구의 경우 동아시아 10번이 ‘송’나라를 언급했는데 ‘남도의 송’인지 ‘조광윤이 건국한 송’인지 구분되지 않았다는 의견이 20건 넘게 접수됐고, 국어 ‘화법과 작문’ 40번 문제의 선택지가 오류가 있다는 지적도 20건 접수됐다.

 

수학의 경우 12번 문제에서 ‘n’을 자연수라고 지칭한 것이 특정 자연수인지 자연수 전반에 해당하는지 헷갈렸다는 의견이 많았고, 과학탐구 ‘지구과학Ⅰ’에서는 화강암의 반감기를 묻는 문항에서 초기함량 값을 주지 않아 동등한 비교가 불가능했다는 지적이 12건 올라왔다.

 

평가원은 이의신청 의견들을 심사해 오는 29일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발표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정해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