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1℃
  • 연무서울 21.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2.5℃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맷돌고성(孤聲)] 그놈이 그놈이다.

 

정치를 욕하는 사람들이 흔하게 하는 푸념이다. 정치하는 놈들은 다 똑같이 제 욕심만 차리는 놈들이니 무슨 기대를 하겠는가라는 자포자기의 표현이고 요즘에는 여당도 싫지만, 야당은 더 싫다고까지 한다. 이렇게 정치를 불신하고 멀리하면 어떤 결과가 올까?

 

정치가 국민의 희망과 꿈을 주기보다는 허구한 날 비리와 부정만 일삼는 부패집단으로 인식된 지는 오래되었다. 어쩌다 이렇게까지 정치가 불신의 대상이 되었는가. 그러나 시대를 막론하고 정치와 정치인이 국민에게 욕 안 먹은 적이 있었던가. 정치는 늘 국민의 기대에 부응치 못하는 원망의 대상이 되는 직종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 정치에 대한 불신과 비난이 더욱 기승을 부린다. 원인은 정치인의 자질, 상황 등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언론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 아니 어쩌면 정치불신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는 언론이다. 언론은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라는 제4부의 권한을 위임받았다.

 

그런데 과연 우리 언론이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가. 자사의 이익에 치우치거나 당파성에 매몰되어 침소봉대하는 보도로 모두가 똑같은 놈들이라는 인식을 확산시키는 기능 기관이 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경보 오발탄으로 수도권 시민들을 공포에 떨게 해도, 욱일기를 단 일본 군함이 버젓이 부산항에 입항해도, 노동자 시위를 적대시해 폭력진압을 해도, 후쿠시마 오염수가 그대로 방류된다고 해도, 여전히 도덕성이 생명이라며 조국, 김남국을 들며 야당도 똑같이 못 믿을 종자들이라고 보도한다. 둘 다 잘못이라는 양비론에는 옳고 그름이 없고, 무엇이 국익이고, 어떤 사안이 미래 사회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는 판단력이 부재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사안의 경중을 따지기보다는 누가 누가 잘못하나를 고발하니 결국은 정치 불신과 무관심층을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욕을 하면서도 정치를 찾는 이유는 단순하다.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유지 발전시키는 최전선이 정치이기 때문이다. 올바른 정치가 실현되어야 경제도 발전할 수 있고, 사회도 건강해지고, 높은 수준의 문화도 만들어 낼 수 있고, 국격도 올라가는 것이다. 정치는 공동체를 위하여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예술이라고 한다. 그러나 지구상 어느 나라도 예술의 정치에 도달한 나라는 없다. 그래서 민주주의를 결과가 아닌 과정이라고 하는 것이다.

 

어차피 최선의 정치는 불가능하고 최선의 인물도 정치판에는 등장하지 않는다. 따라서 최선을 추구하되 차악(次惡), 즉 두 번째 나쁜 놈을 선택하는 것이 선거이고 민주주의이다. 지금 당장 그놈이 그놈이라는 정치 허무주의에 빠져 정치 무관심층(apolitical man)이 늘어나면 그 혜택은 고스란히 최악의 정치인들과 그들 뒤에 숨은 기득권 수호세력들의 것이 된다. 정치인이 원하는 것은 열렬 지지층이 아니라 그저 적당히 지지만 해 주는 소수뿐이라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래서 우리는 “그놈이 그놈이라고. 그래서 어쩌라고? 아니 그럼 누가 좋은데?”라는 질문을 함으로써 그중에서 두 번째 악을 찾는 민주시민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