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신구세대 아우르는 수원 미술 요람…수원시립미술관 2024 전시 공개

수원 기반 작가 조명…프랑스 문화예술교류‘올리비에 드브레’국내 최초 개인전 개최

 

수원시립미술관은 2024년의 미술관 운영 방향과 주요 전시를 공개했다.

 

2023년 수원시립미술관 행궁동 본관,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 수원시립만석전시관, 수원시립북수원전시관 등 4개 관의 방문 관람객 수는 23만 8368명으로 전년 대비 94% 증가했다.

 

□ 수원시립미술관 행궁동

 

2024년 수원시립미술관은 ▲미술을 통한 지역 연구 ▲ 동시대 시민의 다양한 가치 수용‧반영‧공유 ▲ 수준 높은 국제적 미술관 수요자 중심 콘텐츠 개발을 미술관의 전시 운영 방향으로 설정했다.

 

첫 번째 전시는 ‘이길범 : 긴 여로에서’(`24.2.27~6.9.)다. 수원현대미술사 연구의 토대를 마련하고 수원 원로 작가를 조명하는 전시로 한국화가 우당 이길범(b.1927~)을 심도있게 다룬다.

 

두 번째 전시는 ‘여성의 일과 삶’에 관해 고찰하는 현대미술 기획전으로 강용석, 권용주, 김이든, 로사 로이. 방정아, 임흥순 등이 참여하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방법’(`24.3.12.~6.9.)이 개최된다.

2024 소장품 상설전은 ‘세컨드 임팩트’로, 2차 창작물로 시작해 원본으로 이어지는 작품과 작가에 대한 탐구를 주제로 다루며 4월 16일부터 2025년 2월까지 진행된다.

 

하반기인 7월부터 10월까지는 프랑스 뚜르시(Tours)의 문화예술교류 시발점으로 프랑스 추상회화 대표작가 올리비에 드브레(Olivier Debré)(b.1920~1999)의 연대기별 작품을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최초 개인전을 개최한다.

 

올해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는 수원 연고의 신진작가 전시인 ‘화성 블로썸’(`24. 11. 10. ~ `25. 3월)이 개최된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원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다.

 

연말연시 수원 연고의 신진작가 전시인 '화성 블로썸'(`24. 11. 10. ~ `25. 3월)이 개최된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원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다.

 

□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

 

수원컨벤션센터 내 위치한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는 2024년 운영 목표를 공동의 미래를 상상하고 새로운 가치를 연결하는 미술관으로 설정하고 ▲개관 5주년 기념 시의성 있는 기획전 ▲해석하고 경험하는 교육 프로그램 ▲장애인 문화접근성 향상 등 미술관의 사회적 역할을 한층 제고할 계획이다.

 

상반기에는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 개관 5주년 기념전 ‘2024 아워세트 : 성능경×이랑’(`24. 4. 26. ~ 8. 4.)이 열린다. 전위적 실험미술을 선보이는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 개념미술가 성능경(b.1944~)과 사랑과 연대의 메시지를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이랑(b.1986~)의 2인전이다.

 

아워세트(Our Set)’는 2021년부터 지속해 온 수원시립아트 스페이스광교의 대표 연례전이다. 창작자 간 협업을 통한 매체 실험으로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세대, 장르, 매체가 전혀 다른 두 창작자를 관통하는 언어유희와 시대적 메시지, 경계 없는 무대를 선보인다.

 

하반기에는 2023년 관람객의 큰 사랑을 받았던 가족체험전의 일환으로 ‘감각운동, 장’(`24. 8. 30. ~ 12. 22.)을 개최한다. 미술관을 운동 경기와 놀이가 펼쳐지는 ‘감각의 운동장’이라는 관점으로 바라보고 동시대 미술을 놀이와 체험을 통해 친근하게 경험할 수 있는 전시와 연계 교육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광교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 수원시립만석전시관·수원시립북수원전시관

 

만석공원 내에 위치한 수원시립만석전시관은 2024년 운영 방향을 ▲친근한 미술관 ▲열린 미술관 ▲모두의 미술관으로 설정하고 어린이의 발달 단계 및 교육과정을 고려한 참여형 교육 전시와 예술성·창의성 증진과 기회 확대를 위해 성인과 가족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상반기에는 현대미술작가 '깪'(예명) 이학민의 작품을 통해 '반려'와 '유대'의 의미를 전하는 참여형 교육 전시 ‘꿍짝공원 속 친친’(`24. 3. 14. ~ 7. 21.)과 환경을 주제로 최경아, 정유종, 이우재, 이학민 작가와 함께하는 성인 대상 과정 중심 창의 워크숍 ‘이달의 만석’(`24. 4월 ~ 7월)을 개최한다.

 

하반기에는 식문화를 바탕으로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소개하는 참여형 교육 전시 ‘맛있게 보이는(가제)’(`24. 8. 6. ~ 12. 8.)과 가족의 추억을 작가와 함께 예술적으로 기록ㆍ보관하는 가족 대상 참여형 워크숍 ‘미술로 가족을 하나로(가제)’ (`24. 8월 ~ 12월)를 개최한다.

 

파장동 지지대 고개에 위치한 ‘수원시립어린이미술체험관’은 대관전시 전용공간인 ‘수원시립북수원전시관’으로 탈바꿈한다.

 

황성림 수원시립미술관 학예팀장은 “수원시립미술관은 수원미술사 정리, 수원 지역연구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 미술관 방향의 중요한 한 축이기 때문에 수미상관으로 배정해 전시를 기획했다”며 “모든 전시가 중요한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에는 지금까지 수원시립미술관에서 본격적으로 다룬 적 없었던 순수 추상회화를 ‘올리비에 드브레’라는 프랑스 서정추상화가의 작품을 통해 소개하게 됐다”며 “프랑스 자매도시인 뚜루시의 CCC OD와 협력해 기획한 전시로 시와 같은 추상화를 만끽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 경기신문 = 고륜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