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규택, 국힘 공관위에 이의신청 “수원을 전략공천, 공정치 못해”

국힘 공관위, 홍윤오 전략공천하면서 한규택 사실상 컷오프
한 전 위원장 “공천 바로 잡을 것” 경선 촉구 기자회견 예고

 

한규택 전 국민의힘 수원을 당협위원장은 3일 자당의 수원을 우선추천(전략공천)에 불복해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를 향해 “험지로 평가되는 수원을에 전혀 연고와 인지도가 없는 인물을 공천한다는 건 도의적으로나 전략적으로나 중대한 실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전날 수원을 지역구에 홍윤오 전 국회 홍보기획관을 전략공천하면서 한 전 위원장을 사실상 컷오프했다. 

 

한 전 위원장은 홍 전 기획관이 수원지역과 연고가 없는 경북 성주 출신인 점을 언급하며 “수원지역 사람들도 모르고 현재 살지도 않는 사람을 내리꽂는 것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또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말한 ‘이기는 공천’, ‘시스템 공천’과는 거리가 먼 잘못된 결정”이라며 “재심 청구를 공관위에 제출했다. 아울러 경선을 당에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 전 위원장은 “수원의 승리,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힘껏 싸우겠다”며 “(당원들은) 지켜봐 달라, (공천을) 바로 잡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한 전 위원장은 4일 수원시의회에서 시의원, 당원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자당에 홍 전 기획관과의 경선을 촉구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