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안양시, 임신 희망 부부 '임신 전 건강관리' 지원

 

안양시는 건강한 임신·출산 지원을 위해 임신 사전건강관리지원사업과 냉동 난자 보조생식술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사실혼, 예비부부 포함)에게 가임력 검사 의료비를 지원한다.

 

검사 항목은 가임기 여성(15~49세, WHO기준)에게 난소기능검사(AMH), 부인과(난소, 자궁 등) 포음파를, 남성은 정액검사(정자정밀형태검사)를 지원한다.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검사 전 보건소를 방문해 대상자 확인 및 검진 의뢰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발급 후 전국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진을 받고, 보건소로 검진비를 청구하면 여성은 최대 13만원, 남성은 최대 5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또, 가임력 보존 목적으로 냉동한 난자를 활용한 보조생식술 비용 일부도 지원한다.

 

지원범위는 냉동 난자 해동 및 체외수정 신선배아 시술비로 부부당 최대 2회, 1회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사전 신청 없이 냉동 난자 사용 보조생식 시술 완료 후 여성의 주소지 관할 보건소를 방문해 사후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

 

사실혼 부부 또는 난임 진단을 받은 경우에는 사전에 반드시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을 신청해야 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출산의 공동 주체인 남녀 모두에게 임신 전부터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해 건강한 임신을 지원하고 저출산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송경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