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3℃
  • 흐림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33.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9.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5호선 연장안 확정 밀리나?…협상테이블은 ‘아직’

대광위, 최종안 5월 발표예정
인천시-김포시 입장차 ‘여전’
‘지자체 간 합의’ 단서 조항
조만간 협상테이블 마련될 듯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노선 최종안 발표를 앞두고 있으나, 여전히 협상테이블은 없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1월 19일 조정안을 공개하면서 지방자치단체 주관으로 주민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이달 최종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정안은 3조 700억 원을 투입해 25.56㎞ 구간에 인천 2곳과 김포 7곳, 서울 1곳 등 모두 10곳에 역사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인천시가 주장해온 4개 역 가운데 원당사거리역은 빠지고 인천·김포 경계인 불로역은 김포 감정역으로 조정됐다.

 

이에 인천에서는 거센 반발이 나왔다.

 

인천시는 주민 의견을 수렴해 지난달 대광위에 자료를 제출했다. 조정안에서 빠진 2개 역을 포함한 4개 역 반영을 주장하고 있다.

 

김포시는 대광위가 제시한 조정안을 수용한단 입장이다. 조정안을 바탕으로 역사를 추가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5호선 검단·김포 노선 연장은 ‘지자체 간 합의’를 단서 조항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검토된 사업이다.

 

조정안이 발표된 이후, 대광위-인천시-김포시 간 협상테이블은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문제는 인천시와 김포시의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는데, 최종안 발표 목표인 5월이 끝나기까지 2주도 채 남지 않았다는 점이다.

 

최종안 발표 일정이 밀릴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의견을 조율하기 위한 협상테이블이 필요한 이유다.

 

현재 대광위는 지자체가 제출한 의견을 토대로 기술검토 중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조만간 대광위에서 3자 간 만나는 회의 자리를 마련할 것 같다”며 “인천의 입장을 반영하고자 지속적으로 설득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노선 인천시안 확정 재촉구 결의안’을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지난 16일 원안 가결했다.

 

5호선 연장노선을 원당사거리역과 불로역을 포함하는 인천시안으로 확정할 것을 재촉구하는 내용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민지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