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9.3℃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5.9℃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6.9℃
  • 제주 25.1℃
  • 맑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조금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여야, ‘盧 정신 계승 다짐’ 뒤로 ‘독재’ 공방 가열

與 “다수당 권력으로 민의 왜곡”
野 “검찰 독재로 야당탄압 골몰”

 

여야는 故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인 23일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고 밝히는 동시에서 서로를 겨냥한 ‘독재’ 공세를 벌였다.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고, 국민을 위해 통합과 상생을 꿈꿨던 노 전 대통령을 기억한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21대 국회는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 속 22대 국회에 대한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노 전 대통령이 바랐던 ‘협치’의 정신이 절실한 때”라고 부각했다.

 

이어 “노무현 정부 당시 17대 국회부터는 제1당이 국회의장, 제2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으며 ‘견제’와 ‘균형’을 이뤄 입법부를 운영해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 거대야당은 다수당의 권력으로 민의를 왜곡하고 ‘입법독재’를 반복하겠다는 선전포고로 국회를 또다시 혼란의 소용돌이로 빠뜨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권은 ‘노무현 정신’을 짓밟고 대한민국을 그들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있다”고 견제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거부권을 남발하는 고집불통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의 거수기로 전락한 집권 여당은 권력을 사유화하고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법 권력을 등에 업은 ‘검찰독재’는 전 정부 보복과 야당 탄압에 골몰했다”며 “노 전 대통령이 말했던 대로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 대변인은 “국민을 배반하고 민의를 거역한 대통령에게 국민이 이 나라의 주인임을 보여줘야 한다”며 “민주당은 정권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노무현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