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2.8℃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말 따로 행동 따로인' 화성시... 매송면 주민들 '부글부글'

매송면 야목리 일대에 화성 이커머스(E-Commerce) 물류단지 조성 발표

“ 주민 생존권 위협받는다” 재검토 요구... 시, 뉴딜종합계획’ 으로 지역개발 도움

 

 

화성시가 개발제한구역( 그린벨트)에 대형 물류단지 조성 계획을 발표하자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16일 시와 지역주민들은 화성시 매송면 야목리 자연녹지지역 및 개발제한구역에 44만1000㎡(약 13만평) 부지에 대규모 '화성 이커머스(E-Commerce) 물류단지'를 오는 2026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곳에는 ▲스마트 물류단지 기술요소를 도입한 첨단 스마트 물류단지 ▲매송휴게소와 야목역을 연계한 물류·상류기능의 복합 물류단지 ▲입주기업의 지역주민 우선채용 등 지역상생형 물류단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문제는 물류단지 조성보다 그린벨드 보존 또는 쾌적한 주거환경을 원하는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화성시 매송면 야목리 A이장은 "주민들의 의견을 듣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어느 날 갑자기 물류센터가 들어온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A 이장은 또 “화성시는 그동안 ‘사람이 먼저’라고 밝혀 왔다"면서 "물류센터가 들어서면 환경이 좋은 곳을 찾아온 사람들이 모여 있는 마을은 대형트럭이 오가며 공해, 소음과 먼지 등을 유해환경 발생으로 주민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게 된다”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개발이 필요하다면 물류센터보다는 아파트나 전원주택단지로 조성하는 게 지역주민들의 바람”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매송면 이장단협의회 한 관계자는 "화성시가 추진하는 물류센터 조성사업이 지역 주민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대형 물류단지가 조성될 경우 극심한 교통체증이 예상되기 때문에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어 "서철모 화성시장은 그동안 주민들이 적극 반대하는 사업은 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해왔다"며 “주민들은 물류센터 조성 반대 서명을 받아 화성시에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내놔 물류단지 조성을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하지만 시는 “주택단지보다는 물류단지가 들어오는 것이 지역개발 차원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물류단지 조성 계획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종합계획’에서 의정부, 화성, 구리 등 수도권에 스마트 물류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대형 물류단지 조성을 두고 지역주민 간 입장 차를 분명히 한 가운데 그동안 화성도시공사 등을 통해 해당 부지에 물류센터를 조성하려고 했다가 주민 민원은 물론, 예산 문제 등으로 사업을 잠정 중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화성시가 그린벨트에 물류단지 조성계획은 땅값이 저렴하고 서울과 인접한데다 대중교통망이 잘 정비돼 사업성이 뛰어난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화성= 최순철 노성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