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통일사색] 종북(從北)과 친북(親北)

 

 

통일부 재직 시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7-8년간 소위 ‘종북좌파’라고 불리던 분들이 북한의 대남사업파트에서 일하는 분들과 나누는 대화를 엿들을 기회가 수차례 있었다. 필자도 반공을 국시로 삼던 시대에 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에 대한 궁금증과 적대감정이 혼재된 상황에서 직업상 남북간 화해와 협력이란 과제를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었던 상황이라 조금은 조심스럽게 남북만남의 현장에서 일한 기억을 갖고 있다. 역시 세상이 많이 변했음을 느꼈다. 그들 ‘종북좌파’로 낙인된 분들이 이구동성으로 내리는 결론은 북한은 변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들의 주장이나 행태는 북한체제, 정권에 대한 추종이나 동경이 아니라 분단극복을 위해서는 북한을 감싸 안아야 한다는 지극히 평범한 논리에 지나지 않았다. 일부 극히 편향된 몽상적 공산주의 신봉자를 제외한다면 우리사회에 종북좌파는 없고 친북주의자만이 있을 뿐이라는 것이 당시 나의 느낌이요 결론이었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찾아온 남북분단, 이후 서로가 자신만이 정통성을 갖고 있는 한반도의 주인이라는 적대적 관계 속에서 살아오다, 80년대 말 소련을 필두로 한 공산주의권의 붕괴로 곧 북한도 붕괴할 것이고 통일도 자연스럽게 찾아올 것이라 우리는 기대 했었다. 그 희망이 좌절로 바뀌는 상황을 수차례 경험하였고, 2000년 남북정상의 만남으로 시작된 화해와 협력정책은 우리들에게 다시 통일의 꿈을 꾸게 만들었었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내재된 남북간 불신의 골과 주변 강국들의 우리민족 통합에 대한 소극적인 시각 등이 어우러져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이제 2021년 맞이하고 있다. 대북제제와 자연재해, 그리고 코로나19로 북한은 경제적 삼중고를 겪으면서 대외정책의 변화를 시도해야할 필요성이 매우 증대된 상황이라 평가된다. 다만 스스로 변화를 추진하기엔 내재적 한계를 가진 정권의 특성상 외부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 1년여 밖에 남지 않은 문재인정부로서는 새로이 등장한 미국 바이든정부와의 대북정책 조율을 통해 2019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싸늘하게 식은 남북, 북미관계를 제 괘도에 올리고 북한핵문제 해결의 단초를 어떻게 열 것인가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남북관계의 재개, 나아가 한반도 평화구축을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국민들이 국가 최우선과제에 대한 통합된 의견을 가져야 할 것이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대북화해협력정책은 더욱 과감히 추진되어야 한다는 점에 기본적으로 같은 인식을 가져야 할 것이다. 한마디로 우리 국민 모두가 친북주의자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이유로는 무엇보다 우리의 국익을 위해서다. 국내외 많은 경제전문가들은 남북간 경제협력, 나아가 남북공동체 형성의 파급효과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한다. 미국의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는 2008년 보고서에서 통합된 한국은 30년 정도의 기간이면 미국 다음의 세계 제2위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 예측했다. 당연한 것이 남북간 국방안보에 지출되는 인적 물적 경비의 투자자원화는 물론이고 북한의 풍부한 자원과 유능한 인력이 남한의 자본과 기술, 그리고 경제성장 노하우가 함께 접목된다면 우리 경제의 비약적 성장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한 것이다. 북한 GDP 총액이 우리의 국방비에 미치지도 못하는 현실에서 재래식무기의 현격한 질적 수준 차이를 아는 북한이 핵무력에 체제생존을 걸고 있는 현실을 역지사지해야 할 것이다. 통합된 한민족 국가를 이루어 세계문화를 이끄는 새 역사 창조의 첫 단계는 어쩌면 우리 국민 모두가 친북주의자가 되어야 하지 않나 생각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