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홍준표, 연일 강도높은 이재명 때리기...대선 앞둔 몸풀기?

 

홍준표 의원이 연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기본소득을 놓고 여당내 잠룡들이 이 지사를 비판을 한 데 이어 전 대통령 선거 야당 후보였던 홍 의원 역시 견제구를 날리고 있는 형국인데, 수위가 다소 높은 양상이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번 지방선거때 위장평화 거짓 선동에 가려 졌지만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 연예는 양아치 같은 행동 이였다"며 "최근 사회문제화 된 학폭처럼 이런 행동은 10년,20년이 지나도 용서 되지 않는다"고 직격했다.

 

이지사의 '아킬레스건'을 홍 의원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비난한 것이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앤드류양의 보통사람들의 전쟁이라는 책에 나오는 AI시대 후 실업자들이 만연하고 그래서 기본소득 제도가 필요 하다는 논리는 18세기 영국 산업 혁명기에 실업을 우려해 러다이트 무브먼트(기계 파괴운동)를 일으킨 사건과 다를바 없다"며 "AI시대가 오면 새로운 직종이 생기게 되고 인간은 더 적은 노동력 투입으로 더 많은 생산력이 펼쳐지는 새로운 풍요의 시대가 온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내가 더불어터진당 이라고 조롱하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듯이 남의 당 이름으로 조롱 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비열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문재인후보와 지난 대선때 경쟁했던 사람들은 모두 폐기 처분 되었는데 아직 그대만 혼자 살려둔 것은 페이스메이크가 필요 해서라고 보여 질수도 있는데, 문재인 후보를 지난 당내 경선때 그렇게 심하게 네거티브를 하고도 끝까지 살아 남을 거라고 보십니까"라며 이 지사를 향한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면서 "민주당 당내 경선은 다이나믹하고 늘 새로운 인물을 만들어 내는 수준 높은 전당대회 이다. 2002.1.지지율 30%에 달하던 이인제 후보의 대세론을 당시 지지율 2%에 불과했던 노무현후보가 대역전 하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까"라며 "그만 자중 하시고 자신을 돌아 보시기 바란다.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이라는 말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구미월령 이란 어린비둘기는 재를 넘기에는 아직은 벅차다는 뜻의 바둑용어로, 후배는 선배를 넘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홍 의원은 앞서 27일에도 페이스북에 이 지사 비난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홍의원은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 갈려고 했는데,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 인양 행세 하고,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 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누어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道政) 입니까"라고 했다.

 

이어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 하시라.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베네스웰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되어 문대통령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에 앞서 27일 수술실 CCTV 설치 내용, 중대범죄 의사 자격 박탈 등의 내용을 담은 의료법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하지 못하자 페이스북에 '국민 반대하는 국민의힘..민주당의 분투를 응원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글에서 "국가공무원에도 적용되는 기준을 의사에 적용한 것이 '과잉처벌'이며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논리를 댑니다. 옹색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습니다. 합의 파기하고 돌연 의협 주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입니까?"라고 물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