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7.5℃
  • 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3.8℃
  • 흐림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설] 바이든 100일’과 한국 잠룡들의 ‘대통령다움’

2022년 대선, 창업(創業)보다 수성(守成)할 인물 찾자

  • 등록 2021.05.04 06:00:00
  • 13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최다 확진·사망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던 미국이 마스크를 벗어도 되는 상황에 이르렀고, 1분기 GDP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6.4%라는 높은 성적표가 나왔다. S&P500지수는 1월 20일 취임후 100일간 8.6% 상승해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백신과 경기부양책이 견인했다.

 

그러나 우리가 더 주목하는 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보여준 국정운영과 조치들이 갖고 있는 의미다. 첫 조각을 보자. 최초의 흑인·여성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첫 흑인 국방장관, 첫 원주민 내무장관 등 유색인종 출신이 26명의 장관급 가운데 절반인 13명, 여성은 12명이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유색인종 장관급은 13%에 불과했다. ‘무지개’ 내각이 선악이나 능력을 말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내각 등 역대 우리 정부에서 반복돼온 코드 인사와는 비교된다.

 

대외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당일 전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으로 ‘미국의 귀환’을 알렸다. 미국은 중국 굴기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 트럼프와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우방국과 함께 선단(船團)을 꾸리는 것이 자국에 유리함을 알고 있다. 기존 ‘쿼드’(미·일·인도·호주)에 한국 등을 포함시키려 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동맹국들과 얼굴을 붉히던 방위비분담협상도 달라졌다. 디지털세로 갈등을 빚었던 유럽과는 글로벌 법인세로 동맹을 복원시키고 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경영의 시대적 패러다임인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를 대외전략에 접목시켰다.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이자 인권, 기업의 투명성 등에서 취약한 중국을 겨냥한 절묘한 프레임이다. 세계 다른 나라들이 거부하기 어려운 ESG 규범으로 자연스럽게 중국을 고립화시키려는 계산이 깔려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세에 상원에 입성해 3차례나 외교위원장 등을 지낸 국제전문가다. 올초 텍사스주 한파 등으로 반도체 대란이 발생하자 백악관 안보팀이 삼성전자까지 포함하는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반도체=안보=민족주의’를 천명했다. 미래 먹거리이자 첨단 칩이 들어가는 무기 경쟁에서 중국에 쐐기를 박으며 국익을 지키려는 의지다.

 

바이든의 초반 포석은 철저하게 ‘국민통합·경기부양·대중국포위’를 향한 퍼즐 맞추기였다. 그런 바이든을 미국인 62%는 CNN·유고브 공동 여론조사에서 ‘대통령다운(presidential)’으로 호응했다. 바이든 정부는 100일 만에 “일괄 타결에 초점을 두지 않는 미세하고 실용적인 접근”이라는 대북정책의 밑그림을 공개했다. ‘점진적이고 단계적인 비핵화’를 추구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일정부분 수용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대북접근의 속도나 우선순위가 우리나 북한과는 온도 차이가 느껴진다.

 

젠 사키 대변인은 지난달 15일 “우리 목표의 중요한 부분은 우리의 접근법을 취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임 대통령보다 훨씬 정교해 보이는 ‘바이든의 100일’은 우리에게 많은 도전과 시사점을 주고 있다. 대한민국은 내년 3월 대선에서 이기는 후보가 아닌 ‘대통령다운’ 지도자를 배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