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흐림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1.4℃
  • 흐림대구 -4.5℃
  • 맑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9.1℃
  • 흐림강화 -8.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공수처, '고발 사주' 정점식 압수수색…'제보 사주' 박지원 입건

정점식 의원실·자택 압색…고발 과정서 수행한 역할 규명할 듯
박지원 수사도 본격화…공직선거법 등 위반 여부 등 파악 예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6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시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이던 정점식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와 동시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조성은 씨가 공모해 ‘제보 사주’를 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도 착수했다.

 

◇ 공수처, 정점식 의원실·자택 압수수색…역할 규명할 듯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7층 정점식 의원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 9명을 보내 약 1시간 30분 동안 압수수색을 벌였다. 다만 정 의원을 피의자로 입건하지는 않았다.

 

이날 압수수색은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 제보자 조성은 씨를 거친 고발장의 유통 경로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해 8월 국민의힘이 수사기관에 제출한 '열린민주당 최강욱 고발장'은 조 씨에게 전달된 2개의 고발장 중 하나와 형식과 내용이 비슷하다.

 

이 고발장은 작년 총선 때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법률지원단장을 맡은 정 의원이 초안을 당무감사실에 전달하고, 당무감사실에서 고발 담당 조상규 변호사에게 건넸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조 씨가 공수처에 제출한 고발장과 동일한 문서가 정 의원 측에서 발견된다면 '손준성→김웅→조성은→당'으로 이어지는 유통경로가 확인되는 셈이 된다.

 

다만 공수처는 압수수색에서 특별한 압수물을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압수수색 뒤 "영장에는 당시 오갔던 관련 문건이 대상이라고 적시돼 있었지만 사무실 서류와 컴퓨터, 휴대전화에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빈손으로 돌아갔다"며 "이 사건은 저와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 박지원 수사도 본격화…공직선거법 등 위반 여부 등 파악

 

공수처는 또 이날 박 원장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윤석열 캠프는 지난달 13일 박 원장과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 씨, 성명불상의 인물 등 3명이 고발 사주 의혹에 관해 언론 제보를 모의했다며 공수처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어 15일에는 박 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연루된 의혹을 받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언급한 것에 대해 “경선 개입”이라며 공수처에 추가 고발했다.

 

이에 따라 공수처는 박 원장이 조 씨를 만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제보를 함께 논의하면서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등을 위반했는지 수사할 예정이다.

 

또 박 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연루된 의혹을 받는 윤 전 서장 사건을 언급한 것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개입한 것인지 파악할 계획이다.

 

이미 공수처는 이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15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쳐 윤 전 총장 측 변호사를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마친 상태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